컨텐츠 바로가기

장미란, 날씬해진 근황 공개…뚜렷한 이목구비 '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이선미, 장미란, 김수현. 김수현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역 시절 몸무게가 120㎏에 근접했던 것으로 알려진 전 역도 국가대표 장미란의 근황이 화제다.

역도선수 김수현은 지난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2’에 출연해 장미란과 전화를 했다.

이날 장미란은 대학교수로 재직 중인 근황을 전했다.

장미란은 현재 용인대 교수직과 2013년 설립한 ‘재단법인 장미란 재단’을 통해 유소년 체육인 양성과 은퇴 선수의 재사회화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장미란은 "본업에 충실히 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이사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도 집이 있어야 하지 않냐"고 덧붙였다.

앞서 역도선수 김수현은 지난달 21일 인스타그램에 장미란과 촬영한 셀프카메라(셀카·위 사진)를 게시한 바 있다.

김수현은 "나의 10대의 시작, 꿈, 우상 미란이 언니"라며 "언니를 본 느낌은 오랜만에 시골집에 온 것처럼 참 따뜻하고 푸근했다"고 털어놨다.

공개된 사진 속 장미란은 역도선수 이선미와 김수현 사이에 앉아 한 손으로 브이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한껏 날씬해진 몸매와 뚜렷한 이목구비를 드러낸 장미란의 근황이 눈길을 끈다.

세계일보

2012런던올림픽에 출전한 장미란이 8월5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엑셀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 역도 +75㎏급에 출전해 용상 3차시기에서 170kg을 시도하다 실패하고 기도하고 있다. 연합


한편 장미란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여자 역도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2013년 ‘재단법인 장미란 재단’을 설립해 유소년 체육인 양성과 은퇴 선수의 재사회화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