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통화정책 전환 성공할까…완화와 긴축 아슬한 줄타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꼬리위험 수두룩…美 채무상한, 中 헝다, 공급망 정체

완화와 긴축 동시 압박시 스태그플레이션 위험

뉴스1

제롬 파월 연준 의장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통화정책 전환이라는 불안한 줄타기를 조만간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전대미문의 보건위기로 풀렸던 유동성을 줄이는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은 이르면 11월 나올 수 있다. 금리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를 통해서 당장 내년 금리인상이 대세로 떠올랐다. 통화정책을 완화에서 긴축으로 서서히 전환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분위기다.

그만큼 미국 경제가 연준의 지원이 없어도 성장할 수 있고, 이제는 오히려 과열에 따른 물가상승을 억제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지만 미국의 경제성장이 궤도를 이탈해 연준의 정책전환을 백지화할 '꼬리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코로나19라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거의 모두의 예상을 빗나가는 '블랙스완'(검은 백조)급 위험을 무시하기 힘들다. 연준의 테이퍼링 타이밍이 중국의 규제와 미국 채무상한을 둘러싼 정쟁을 만나 꼬일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경고했다.

◇테이퍼링 꼬일 '꼬리위험'

미 정치권의 채무상한 충돌, 중국의 규제에 따른 부동산 침체, 코로나19 상황으로 연준이 테이퍼링 계획을 유예하고 첫 금리 인상시점을 2024년 이후로 미룰 수 있다. 연준이 첫 금리인상을 이르면 내년으로 전망하는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

우선 미 정부의 채무상한이 늘어나지 않으면 세계 최대 경제국 미국이 국가부도 사태에 직면할 수 있다. 지난 2011년에도 채무상한 문제로 미국의 여야가 벼랑 끝 전술로 대치하면서 뉴욕증시의 간판지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15% 이상 급락해 급격하게 조정됐다. 미국의 디폴트 위기가 이번에 재발하면 4분기 성장률(연율기준)을 1.5%포인트(p) 갉아 먹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추산했다.

뉴스1

중국 헝다그룹 홍콩 본사 센터 빌딩.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잇단 규제로 인한 부동산 침체에 발목이 잡힐 수도 있다. 공교롭게도 이번 FOMC를 앞두고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에버그란데(헝다그룹)의 파산 위험이 불거지며 이러한 우려에 지난 21일 뉴욕증시는 5월 이후 최대 낙폭을 그리며 급락하기도 했다.

중국 경제에서 부동산 비중은 막강하다. 부동산은 철강부터 시멘트, 가구, 가전까지 거의 모든 상품의 수요를 촉발하며 국내총생산(GDP)의 30%를 차지한다. 게다가 중국은 내년 성장률이 5% 안팎으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부동산 경기침체는 중국 성장률을 3%대로 끌어 내릴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경고했다. 그러면 미국 경제 회복과 인플레이션도 연준 전망에 비해 크게 후퇴할 수 있다.

◇침체와 인플레 동반하는 스태그플레이션

혹은 공급망 정체가 지속되면서 인플레이션 압박이 가중돼 아예 정반대로 조기에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이 이뤄질 수도 있다.

미국 소비자들은 가전부터 의류까지 아시아에서 만들어진 제품들을 여러 대륙에 걸친 복잡한 공급망을 통해 쓸어 담고 있다. 그런데 주요 생산지역인 아시아는 낮은 백신접종률에 감염위험이 여전해 공급물량이 미국의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이다. 일례로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생산이 어려워지면서 올해 중고차 가격은 45% 폭등했다.

또, 인플레이션 심리가 촉발되면 상황은 악화할 수 있다. 기업들이 비용부담을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노동자들은 이를 상쇄하기 위해 임금인상을 요구하면 1970년대식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예상했다. 그러면 결국 연준은 테이퍼링 속도를 높이고 거의 연달아 혹은 동시에 금리를 올리는 공격적 매파(긴축)의 발톱을 드러낼 수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완화와 긴축 압박이 동시다발적으로 커질 경우다. 침체와 물가폭등이 합쳐진 '스태그플레이션'(stagnation+inflation)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는 블룸버그는 진단했다. 침체에서 벗어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통화정책을 다시 풀면 인플레이션에 다시 불을 지피는 꼴이 된다. 그렇다고 급등하는 물가를 잡으려고 통화정책의 고삐를 조이면 회복 둔화세가 심화하며 더 많은 실업자를 양산하게 된다.
shinkir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