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업사이클링 정장’ 입고 “변화? 웰컴”…BTS ‘UN 연설’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 한국어 연설

지속 가능한 발전 위한 환경 문제도 언급

유엔총회서 입은 업사이클링 정장도 화제


한겨레

방탄소년단이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76차 유엔총회 개회 연설을 하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유엔(UN) 연설이 글로벌 화제가 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총회의장에서 열린 76차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의 목소리를 전세계에 전달했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젊은 세대의 다양한 활동을 사진으로 보여주며 “우리 미래세대는 ‘로스트 제너레이션(잃어버린 세대)’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 변화에 겁먹기보다는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했다. 또 “가능성과 희망을 믿고 있다면 예상 밖 상황에서도 길을 잃는 것이 아니라 더 새로운 길을 발견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우리 일곱명 모두 백신을 맞았다. 백신 접종은 우리를 기다리는 팬들을 만나기 위해서, 그리고 이 자리에 오기 위해 끊어야 하는 일종의 티켓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백신 접종도 그렇고 새로운 일상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우리 곧 얼굴을 마주하고 만날 날이 머지않은 것 같다.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 이후의 시간에 관해 얘기하며 지속 가능한 발전에 필수적인 환경 문제도 언급했다. “기후변화가 중요한 문제라는 것은 다들 공감하지만 어떤 게 최선의 해결 방법이라고 이야기하는 건 정말 쉽지 않다. 단정 지어 말하기엔 어려운 주제다. 하지만 환경 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다. 아무도 겪어보지 않은 미래이고, 우리가 채워갈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는 게 맞을지 스스로 답을 찾아보고 있다”고 했다.

한겨레

방탄소년단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의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이 연설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외신도 주목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일곱 멤버는 젊은 세대의 경험을 나누고, 미래를 보는 관점이 팬데믹으로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를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뉴욕 타임스>도 “방탄소년단이 7분 동안 연설에서 코로나 백신을 홍보하고, 코로나 위기를 회복해 나가는 청년들에게 찬사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사랑과 공동체의 메시지를 글로벌 무대로 가져왔다. 그들은 세계를 더 깨끗하고 효율적인 곳으로 만들기 위해 집중하는 젊은 세대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이 2018년과 2020년에 세번째로 유엔 연설에 참여한 것을 두고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매셔블>은 “방탄소년단은 이제 유엔 단골”이라고 평했고, <롤링스톤>, <버라이어티>, <틴 보그> 등 주요 언론이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를 집중 조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유엔총회에서 방탄소년단을 향해 고마움을 표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21일(현지시각) 트위터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7명의 이름을 언급하며 “사람들이 백신을 맞도록 격려하는 데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주고, 이 팬데믹을 끝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여러분의 역할을 해준 것에 감사하다”고 썼다.

한겨레

방탄소년단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연설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UN과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관련 인터뷰를 하고 있다. 빅히트뮤직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이 유엔 연설 때 입은 정장에도 관심이 쏠렸다. 방탄소년단 멤버 모두 정장을 입고 연단에 나섰는데, 정장은 고가의 해외 명품 브랜드가 아닌 ‘업사이클링’ 소재로 만든 것이었다.

업사이클링은 단순히 버려진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새로운 디자인과 활용도를 더해 가치가 높은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방탄소년단이 입은 정장은 재고 의류와 친환경 원단으로 만든 것으로 국내 패션기업 코오롱FnC의 친환경 브랜드 ‘래코드’로 알려졌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