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51세 김구라, 늦둥이 둘째 봤다..."아내 추석 전 출산"[공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구라.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구라(51)가 '늦둥이' 아빠가 됐다.

김구라 소속사 관계자는 2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김구라 아내가 추석 직전 출산했다"며 "아이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구라 아내 A씨는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후 산후조리 중이다. 아이는 예정보다 다소 일찍 태어나 인큐베이터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구라는 지난해 12살 연하 A씨와 열애 중인 사실을 알렸고, 이후 결혼식을 생략하고 혼인신고만으로 조용히 가정을 꾸려왔다. 재혼 가정에 태어난 늦둥이인 만큼 주위의 축하와 축복을 받고 있다.

김구라는 현재 MBC '라디오스타', '복면가왕',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카카오TV '맛집 옆집'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활동 중이다. 아들 동현 군(23, 래퍼 그리)의 22살 터울 동생인 둘째 소식을 전한 그가 방송 프로그램 녹화에서 소회를 밝힐 지 주목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