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Z세대 사로잡은 '등교전 망설임', SNS 점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펑키스튜디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의 반응이 연일 뜨겁다.

지난 14일 네이버 NOW.를 통해 첫 방송을 시작한 ‘등교전 망설임’은 오는 11월 MBC에서 첫 방송되는 ‘방과후 설렘’ 프리퀄이다. 글로벌 아이돌이 되기 위해 자신의 꿈에 도전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본 방송 외에도 숏폼, 메타버스 등 다채로운 콘텐츠들로 MZ 세대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먼저 ‘방과후 설렘’에 출연하는 연습생들은 짧고 강렬한 영상이 특징인 틱톡을 통해 순차적으로 콘텐츠를 공개한다. 립싱크부터 댄스 영상 등 다양한 영상으로 케이팝 팬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틱톡에서 연습생을 알게 되어 본 방송을 챙겨본다”, “간단하고 재미있게 볼 수 있어 찾아보게 된다” 등 반응처럼 팬들을 빠져들게 한 것은 물론, 해당 영상으로 재가공을 하며 국내외 팬들끼리 소통과 입덕을 유발하고 있다.

유튜브에서도 ‘방과후 설렘’의 열풍이 불고 있다. 매주 화·금요일 본 방송 이후 알고리즘을 통해 퍼지거나 각종 커뮤니티에는 연습생들에 대한 사소한 정보들을 공유,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등 연습생들에 대한 응원이 이어지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주 시청자가 MZ 세대인 만큼 ‘방과후 설렘’은 경쟁이 당연하고 남에게 평가받는 삶이 익숙했던 연습생들에게 ‘나’에 대한 가치를 알려주고 모든 연습생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향성을 제시한다. 뿐만 아니라 빠르게 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네이버 NOW.를 통해 다양한 독점 콘텐츠를 제공,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은 매주 화요일, 금요일 오후 7시 네이버 NOW.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