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30 아파트 ‘패닉바잉’ 꾸준…서울 10채 중 4채 매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30 매입비중 2년전 32%→올해 42%

경기 아파트 거래 36%, 인천 33% 차지

“집값 상승에 조급해진 30대가 추격 매수”

헤럴드경제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전경.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올해도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20∼30대의 아파트 추격 매수가 멈추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거래절벽 상황에서도 7월까지 거래된 아파트 10채 중 4채를 20∼30대가 매입하는 등 젊은층의 ‘패닉바잉’(공황매수)이 계속되고 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올해(1∼7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거래(신고일 기준) 3만4045건 가운데 매입자 연령이 30대인 경우는 36.9%(1만2550건)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대 이하(5.0%)까지 더해 30대 이하로 범위를 넓히면 이 비율은 41.9%로 높아진다.

올해 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를 30대 이하 젊은층이 사들인 셈이다.

30대에 이어 40대가 26.2%, 50대 15.5%, 60대 8.8%, 70대 이상 5.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30대 이하의 거래 비중은 재작년 31.8%에서 지난해 37.4%로 높아졌고, 올해(7월까지) 41.9%까지 올라가 불과 2년 만에 10%포인트 넘게 껑충 뛰었다.

집값 상승 바람에 조급해진 30대가 기존 주택 시장을 주도하던 40대를 제치고 아파트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른 것이다.

30대의 거래 비중은 올해 1월 39.6%로 부동산원이 연령별 통계를 발표한 2019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이후 2월 35.9%로 낮아졌으나 3월 36.1%로 다시 높아졌고, 4월 34.1%, 5월 36.7%, 6월 35.2%, 7월 39.5% 등 34∼40% 사이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서울뿐 아니라 경기·인천 등 수도권 분위기도 비슷하다.

경기는 올해 아파트 거래 12만4391건 중 35.8%가 30대 이하 매입 거래였다.

이 비율은 2019년 28.6%에서 지난해 30.4%로 오르며 30%를 넘긴 데 이어 올해는 35% 선을 넘어섰다.

인천은 올해 거래 3만3524건 가운데 32.6%가 30대 이하 거래였다.

2019년 27.1%이던 이 비율은 지난해 27.2%로 0.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으나 올해는 전년 대비 5.4%포인트 오르며 32.6%를 기록해 처음 30% 선 위로 올라왔다

인천에서는 특히 작년 30대 거래 비중이 22.7%로 40대(29.9%)보다 7.2%포인트 낮았으나 올해는 30대가 26.4%로, 40대(24.3%)를 추월하면서 아파트 매수가 가장 활발한 세대로 올라섰다.

ms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