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샤오미·화웨이 폰 빨리 버려라” 리투아니아 국방부의 경고,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샤오미 스마트폰 Mi 9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 대립각을 세워 온 발트해 연안 국가 리투아니아가 중국 전자기기 업체 샤오미(小米)·화웨이(華爲)의 스마트폰에 검열 기능이 탑재돼 있거나 보안 결함이 있다며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미 CNN방송은 22일(현지 시각) 마르기리스 아부커비시우스 리투아니아 국방부 차관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제 휴대폰을 사지 말고, 이미 구입한 휴대폰은 최대한 빨리 없앨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 사이버 안전센터는 최근 보고서를 내고 샤오미가 유럽에서 판매하는 신형 스마트폰 모델인 Mi 10T에 반중(反中) 성향 단어를 검열하는 소프트웨어가 설치됐다고 주장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자유 티베트’ ‘대만독립 만세’ 등 최소 449개의 단어를 검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열 대상 단어는 업데이트를 통해 얼마든지 늘릴 수 있다.

보고서는 “샤오미의 스마트폰은 사용자의 기기 이용 정보를 싱가포르의 한 서버로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었다”면서 “리투아니아뿐 아니라 샤오미 제품을 사용하는 모든 국가가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중대한 문제”라고 했다.

또 화웨이의 ‘P40 5G’ 스마트폰에는 사이버 보안 결함이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화웨이의 앱스토어(앱 장터)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앱이 포함된 또 다른 앱스토어로 사용자를 유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화웨이와 샤오미는 이 같은 내용을 부인했다. 샤오미 측은 “사용자의 통신 내용을 검열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화웨이 측도 “제품이 판매되는 국가의 법과 규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BBC방송은 리투아니아 국방부 조사 결과가 리투아니아와 중국의 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리투아니아는 지난 3월 대만에 무역 대표부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외국이 대만과 공식 관계를 맺는 것을 반대하는 중국과 대립각을 세운 것이다. 지난 5월에는 리투아니아 의회가 중국 신장 위구르 지역 주민들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정책을 ‘인종 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중국은 지난 8월 리투아니아 주재 중국 대사를 자국으로 소환한 바 있다.

인구 280만명의 리투아니아가 반중 노선을 취하는 것은 러시아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유럽연합(EU) 등의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과거 소련 공산당의 지배를 받아 공산당에 대한 반감이 크다는 해석도 있다.

[이벌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