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우파' 모니카 "센 언니? 술 취한 남자들과 몸싸움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댄서 모니카가 실제 성격에 대해 언급했다.

모니카는 22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TMI 뉴스’에 출연했다.

모니카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를 향한 뜨거운 반응을 실감하느냐고 묻자 “평소 핸드폰에 빨간색 동그라미가 뜨는 걸 못 보는데 요즘엔 너무 많아서 (SNS 메시지를) 다 못 읽을 정도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답장을 다 해줬는데 지금은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본명이 신정우라고 밝힌 모니카는 활동명에 대해 “패션 업계 쪽에서 인턴으로 일할 때 동기부여를 주시던 은사님께서 추천해준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팔방미인의 고유명사인 모니카 벨루치처럼 되라는 의미였다”고 부연했다.

본인이 ‘센 언니’라고 느낄 때는 언제냐는 물음에는 “솔직히 말하면 제가 세다는 걸 잘모르겠다”며 “그냥 저는 저를 공격하면 물 뿐”이라고 답해 이목을 끌었다.

그러면서 모니카는 “술 취한 남자들과 몸싸움을 할 때도 있다”며 “제가 저를 못 지키면 앞으로 이런 일을 계속 당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을 이었다.

모니카는 “힘이 없는 편인데 그땐 초인적인 힘이 나온다. 그러면 술 취하신 분들도 ‘이 여자는 피해야겠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지나간다”고 말하며 웃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