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년에 200개 먹어"…큰손 박원숙, 5억대 옥수수밭 구매 욕심 (같이 삽시다)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같이 삽시다' 박원숙이 남다른 옥수수 사랑을 뽐냈다.

22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는 강원도 평창의 옥수수밭 구매 계획을 세우는 박원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혜은이를 데리고 옥수수밭을 찾았다. 박원숙은 밭주인에게 "평당 가격이 얼마냐"고 물었고, 밭 주인은 "평당 15만원 정도 한다. 여기가 3천평 정도 된다. 한 5억 정도다"라고 답했다. 밭을 구매하려는 박원숙의 모습에 혜은이와 김영란, 김청은 경악하며 그를 만류했다.

하지만 박원숙은 "이걸 사서 다 먹을거냐"고 타박하는 혜은이에게 "땅을 사서 아는 사람들도 줄수 있고, 전체가 얼마인지 알아볼수는 있지 않냐. 이 중에 일부를 살수도 있는거고"라고 해명했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옥수수를 진짜로 너무 좋아한다. 한 포대에 100자루씩 산다. 1년에 200개 이상 먹는다. 박스로 포장해서 지인들한테 보내고 저도 실컷 먹고 인심좀 쓰자는 마음이었다"고 옥수수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OSEN

이 가운데 밭 주인은 "최소 단위로 얼마씩 파냐"는 박원숙에게 "천평 정도는 사셔야죠"라고 말했고, 박원숙은 "그럼 일단 500평 구매하겠다"고 말하며 직접 옥수수 따기에 나섰다. 하지만 힘겹게 각자 딴 옥수수를 모은 결과 63개밖에 되지 않았다. 아직 밭은 한참 남았고, 김청은 "쉬었다 하자. 죽을 것 같다"고 앓는 소리를 냈다. 결국 박원숙은 "내가 생각이 짧았다. 그냥 100개 한박스만 사먹겠다"고 말을 바꿨다.

사선녀는 갓 따온 옥수수의 껍질을 벗긴 후 직접 삶아 함께 나눠먹었다. 박원숙은 고생해서 딴 옥수수를 지인들에게 선물하자고 제안했고, 김영란은 연규진에게 전화해 "직접 딴 옥수수 보내드리겠다"면서 "감자도 보내드리겠다"고 덧붙여 세 사람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박원숙은 "감자는 어디서 났냐"고 물었고, 김영란은 "우리 집 앞에서 조금만 가면 감자 밭이다"라고 말했다. 김청은 "그럼 우리가 감자도 캐야하냐"며 탄식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이후 박원숙은 김영옥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옥수수 밭에서 옥수수를 땄다. 언니 생각이 나서 언니좀 보내드릴까 한다"고 했고, 김영옥은 "보내주면 좋다. 맛없어도 공짜는 맛있다", "조금이 뭐냐 많이 보내줘라"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김청은 선우재덕을 택한 가운데 김영란은 돌연 양준일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양준일에게 전화를 걸어 옥수수를 보내주겠다고 말했고, 양준일은 "영광이다. 유명하신 분들이 저한테 전화를 주셨다는게 너무 신기하다"고 감격했다.

뿐만아니라 김영란이 '강철부대' 박군의 팬임을 고백한 가운데 사선녀는 박군과 즉석 영상통화에 나섰다. 박원숙은 "잘되길 너무 바란다"고 응원을 건넸고, "한번 와줘"라고 출연을 제안하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