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100대 기업, 코로나 이후 내수 침체에 해외시장 의존도 '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국내 100대 기업이 코로나19 이후 해외 시장 의존도가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내수 시장 침체로 인해 기업별로 양극화가 심화하는 가운데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 미주와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에서는 매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23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국내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올해 상반기 총 매출액은 723조6000억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674조1000억원 대비 49조5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증가폭의 93.7%인 46조4000억원은 해외 시장에서 발생했다.
아시아경제

(자료제공=한국경제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액은 397조3000억원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상반기 350조9000억원 대비 13.2% 증가한 반면 100대 기업의 상반기 국내 매출액은 326조3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1.0% 늘어난 것에 그쳤다. 전체 매출액에서 해외시장 매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으로 보는 해외시장 의존도는 올해 상반기 54.9%로 2019년 상반기보다 2.8%포인트 증가했다.

국내 매출의 경우 기업규모별 양극화가 뚜렷해 상위 기업을 제외한 상당수 기업들은 내수시장에서 코로나19 충격을 여전히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매출액 상위 2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은 148조1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 131조원 대비 13.1% 증가했다. 반면 하위 8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은 178조2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에 비해 7.3% 감소했다.

한경연은 같은 기간 중 100대 기업의 매출액 5분위 배율도 10.7배에서 11.3배로 확대돼 내수시장에서 기업규모별 양극화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심화됐다고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었던 미주, 유럽에서의 매출액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미주 지역 매출액은 127조8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23.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럽 지역 매출액은 63조6000억원에서 80조1000억원으로 25.9% 늘어났다. 반면, 상대적으로 백신접종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는 아시아 지역은 2019년 상반기 대비 2021년 상반기 매출액이 1.6% 증가하는데 그쳤다.
아시아경제

(자료제공=한국경제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규모별로는 상위 20대 기업과 하위 80대 기업 모두 올해 상반기 해외 매출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보다 개선됐으나 증가폭은 상위 20대 기업이 하위 80대 기업보다 더욱 크게 나타났다. 상위 2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해외 매출액은 291조1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247조9000억원)보다 17.4% 늘었다. 하위 80대 기업은 106조2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보다 3.1%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 6개 업종의 올해 상반기 국내와 해외 매출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에 비해 늘어났다. 의약의료 업종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요 급증 등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이 23.4%, 해외 매출은 1068.2% 증가했다. 전기전자 업종은 비대면화와 재택근무 활성화로 인한 모바일, PC, 반도체 등 수요 증가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이 19.6%, 해외 매출이 19.0% 늘어났다. 운수장비 업종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현대·기아차의 신차 출시 효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이 13.1%, 해외 매출은 10.6% 증가했다.

하지만 기계, 조선 등 3개 업종은 올해 상반기 국내외 매출이 모두 줄어들었다. 기계 업종은 중국 건설경기 부진의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및 해외 매출이 각각 22.7%, 36.4% 줄어들었고 선박 수주가 매출로 잡히기까지 1년 반에서 2년 가량이 소요되는 조선 업종도 과거 업황 악화에 따른 수주 공백의 영향으로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및 해외 매출이 각각 22.2%, 75.6% 감소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우리나라의 내수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이라며 "백신접종률을 높이고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