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처구니없다"…박지원 귓속말 논란에, 조성은이 꺼낸 사진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의 ‘제보 사주’ 의혹을 반박하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정조준했다.

조씨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돈 전 국회의원과 귓속말을 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국민의당 분당 당시에 같은 종류 국회 회의들 사진, 이상돈 (전) 의원님께서 국가정보원장이 되셨으면 아마 이 사진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패널로 만들었겠지”라며 “언론인들과 카메라가 (많아) 어수선하게 소음이 많으면 어쩔 수 없이 (귓속말로) 들리도록 이야기해야 하는데 진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다들 분당만 아니었으면 정말 훌륭하고 탁월하신 분들이 많던 국민의당이었는데, 유성엽 대표님도, 이상돈 의원님도 정말 훌륭하신 분이고, 호남중진들 너무 훌륭하신 분들이셨더랬다”라고 덧붙였다.

조씨가 이같은 사진을 공개한 이유는 최근 국민의힘이 박지원 원장과 조씨가 귓속말하는 사진을 두고 공세에 나서자 이를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야권 유력후보 한 사람을 잡자며 아주 저급하고 비열한 정치공세를 펼치다가 국민들로부터지탄에 직면했다”면서 “정보위원 조태용 의원이 박지원 국정원장이 조성은씨와 접촉한 내역을 물었더니 ‘국정원장 활동 내용은 공개가 어려운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답변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조성은씨가 국정원이 별도 관리하는 비밀요원인지, 아니면 별도 신분보장을 해야 하는 VIP인지, 그도 아니면 박 원장이 개인적으로 밝힐 수 없는 모종의 커넥션이 있는 건지 의문이 증폭될 뿐이다”라며 “‘윤지오가 새로 나타났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사기꾼을 데려다 놓고 의인이라고 부추겨 세우더니 사기꾼인 게 들통나자 민주당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은 모습이 반복된다”고 비판했다.

최근 언론 인터뷰 중단을 선언한 조씨는 자신의 SNS을 통해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조씨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이 자신을 향해 ‘제보 사주’ 의혹을 제기하자 “기괴한 단어”라며 “기가 막힌다”고 했다. 이어 “수사기관에 공익신고하는 것이 과연 ‘사주하다’라는 단어와 연결이 가능한가”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권력은 참 거대한 것 같지만 초라하더라. 특히나 비전은커녕 든 것은 없고, 권력에 눈이 벌게져서 손가락질 하고 다니는 모양새를 보면 측은하거나 초라하고 형편없다”며 “거기 뒤따라 한 줌 권력 쥐어보겠다고 따라다니며 국기문란 범죄를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물타기 하고, 어째 저지경까지 됐나 싶다”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