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무 제로’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3번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박윤국 포천시장. 사진제공=포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포천=강근주 기자】 포천시가 효율적인 재정 운용으로 채무 제로(0)라는 건전한 재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3차례나 재난기본소득을 시민에 지급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22일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재정을 바탕으로 포천시민에게 3차에 걸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 있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지방재정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2021년 포천시 재정공시’에 따르면 포천시 2020년도 살림규모는 1조 6743억원으로 전년 대비 34억원이 감소했다. 인구와 재정규모가 비슷한 유형 자치단체의 채무 평균액은 109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포천시 채무액은 0원이며 주민 1인당 지방채무가 전무했다.

포천시 살림규모는 인구와 재정규모가 비슷한 유형 자치단체 평균보다 다소 크지만 채무 조기상환 및 이전재원 확보로 높은 재정건전성을 확보하고, 가용 세입재원을 최대치로 반영하고 있다.

포천시는 연도별 일반회계와 별도로 2525억원의 재정안정화기금을 적립하고 있다. 아울러 대규모 재난-재해 등 예상치 못한 위기상황이 발생할 경우 세출예산으로 즉시 집행할 수 있는 예비비 563억원을 마련하는 등 안정적인 재정상황을 갖췄다.

이런 재정건전성을 바탕으로 포천시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포천시민을 대상으로 세 차례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며 위기가정 돕기와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뛰어들었다.

포천시는 작년 코로나19가 발생하자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를 만들어 전국 자치단체 최대 규모인 1인당 4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적재적소에 예산을 투입해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해 지역경제 안정화를 이끌었다.

올해 2월에는 2차 재난기본소득을 1인당 20만원씩 지급해 민생경제 회복의 마중물을 제공했다. 특히 시민 부담이 없도록 재원을 지방채 발행이 아니라 본예산 예비비로 충당했다.

포천시는 9월 들어 정부가 추진하는 코로나 민생 국민지원금 25만원에 더해 시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한다. 박윤국 시장은 “코로나19로 일상생활은 물론 생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이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로부터 완전한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적극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