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임기말 文정부 대북 어젠다 제시 의아…신중하게 움직여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영길 '北 바람직한 행동엔 보상 따라야' 주장엔 "외교 냉정하게 평가해야"

"임기초 바이든 행정부, 임기말 文정부 보단 차기 정부와 논의하고 싶을 것"

뉴스1

4박6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 이준석 대표 등 국민의힘 방미단이 22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간 종전선언’을 제안하는 등 대북 어젠다를 내놓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을 앞두고 이런 저런 (대북) 아젠다를 내놓는 것이 국제적으로 의아하게 생각할 부분이 있고, 국내에서도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보면 남북정상회담도 그렇고 대선을 앞두고 급하게 진행했던 외교적 일정들이 국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던 적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신중하게 움직였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먼저 미국을 찾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의 바람직한 행동에 대해선 보상이 따라야 한다’며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와 개성공단 복원 등을 대안으로 제시한 데 대해 “외교라는 것은 냉정하게 평가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송 대표께서 북한에 대해서 긍정적 시각을 가진 것은 알겠지만, 우리 국민들 입장에선 북한을 신뢰할 수 없는 일련의 행동들도 있었기 때문에 저는 그런 부분을 냉정하게 미국 조야에 전달하고 상의하는 게 중요하지, 너무 희망적인, 낙관적인 접근만 강조돼선 미국의 신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저는 기존 대한민국 틀에서 벗어난 추가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부) 임기 말이기 때문에 아마 임기 초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입장에선 차기 정부와 논의하고 싶은 게 강하지 않을까 예상을 해본다”고 밝혔다.

4박6일간의 일정으로 미국을 찾은 이 대표 등 국민의힘 방미단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전략을 총괄하는 커트 캠벨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을 만나고 싱크탱크 인사들과도 접촉할 예정이다.

그는 방미 일정과 관련해 “미국 관계자들에게 우리 국민의힘 같은 경우엔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 비해 한미간의 관계, 미일 관계를 바탕으로 한 동아시아 안보체제 등에서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인식을 각인시키고자 한다”며 “그 외에도 인도·태평양 전략 등에 있어서 대한민국의 역할이 무엇인지 같이 논의해서 저희 의견을 전달하고 합리적으로 배워서 같이 갈 수 있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방미단에는 이 대표 외에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조태용·태영호 의원,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함께한다. 방문지는 미국 워싱턴·뉴욕·로스앤젤레스(LA) 세 곳이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