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미 소녀’ 서채현, ‘스포츠 클라이밍’ 세계선수권대회서 첫 금메달…홀로 완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서채현(사진제공=대한산악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 클라이밍 서채현(18)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2일(한국시간) 서채현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21 IFSC 세계선수권대회 리드 여자부 결승에서 완등에 성공하며 첫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결승에 오른 선수는 서채현을 포함에 모두 8명이었다. 하지만 완등에 성공한 것은 서채현 혼자였다. 서채현은 경쟁자인 나탈리아 그로스먼(미국), 라우라 로고라(이탈리아)를 제치고 홀라 당당히 완등에 성공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채현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여자 선수로는 2014년 김자인(33) 이후 두 번째다.

서채현은 지난 2020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해 메달을 노렸지만 세 걸음이 모자라 종합 8위에 머문 바 있다. 이번 금메달을 통해 서채현은 예선부터 결승까지, 매번 완등에 성공하며 세계 1위로 올라섰다.

서채현은 “정말 감사하다. 첫 번째 세계선수권 메달이어서 저에겐 더 인상 깊다. 많이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