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기오염으로 매년 수백만명 조기 사망”… WHO, 초미세먼지 권고 수준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대기오염이 심한 날 태국 방콕시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매년 수백만 명이 조기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초미세먼지의 권고 수준을 강화했다.

WHO는 22일(현지시간)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오존,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 물질 6종에 대한 '대기질 가이드라인'(AQG)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05년 AQG를 발표한 이후 처음 업데이트한 것이다.

이 가운데 WHO는2013년 발암물질로 규정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공중 보건 위협에 특히 주목했다. WHO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폐 깊숙이 침투할 수 있으며, 초미세먼지의 경우 "혈류로 들어가 심혈관 및 호흡기는 물론이고 다른 장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는 연간 평균 15㎍/㎥ 이하로, 24시간 기준 45㎍/㎥ 아래로 유지하도록 권고했다. 초미세먼지의 가이드라인은 이전보다 2배 강화한 연간 5㎍/㎥ 아래로, 24시간 기준 15㎍/㎥ 이하로 정했다. 권고 수준을 넘는 농도에 노출되면 인체에 해롭다는 설명이다.

WHO는 대기오염이 건강하지 않은 식단이나 흡연 등과 동등한 수준으로 질병을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기오염은 성인의 경우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졸중을, 아동은 폐 기능 감소 및 호흡기 질환 등을 각각 앓게 하면서 매년 700만 명의 조기 사망을 초래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깨끗한 공기는 인간의 기본권이자 건강하고 생산적인 사회를 위한 필요조건이어야 한다"며 "대기질을 개선하면 기후변화 완화 노력을 강화할 수 있고, 배출량을 줄이면 공기 질이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성준 기자 alex@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