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종신이 미쳤냐며 말려" 전미라, 햄스트링 부상에도 경기 욕심多→ 'FC불나방'에 敗 ('골때녀')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예슬 기자] ‘골때리는 그녀들’에서 전미라가 부상에도 경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골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는 FC불나방과 FC 국대 패밀리의 경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배성재 캐스터는 “FC불나방 이천수 감독과 FC 국대 패밀리 전담키커 심하은 선수의 부부더비가 되겠다. 운명의 장난”이라고 말했다.

결승전 아침, 심하은·이천수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들은 최후의 만찬으로 누룽지를 먹었다. 이천수는 “몸은 괜찮냐”며 세심히 아내의 몸상태를 체크했다. 이어 “내가 자기 몸 걱정 할 때가 오네”라고 말했다. 심하은은 “이겨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정신없이 막 했는데 연습할 때 킥이 만족스럽지가 않았다. 이겨야 되는데…”라며 걱정했다.

OSEN

이천수는 “우리 팀 누나들은 자기들이 숙소 잡아준다고 집에 들어가지 말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심하은은 “나도야 미라 언니가 각방 쓰라고 그랬어”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이제 문 밖을 나서는 순간 적이야. 우리 차도 따로 가자”며 기싸움을 시작했다.

심하은은 “경기장에서 아는척 하지 마. 사기 떨어져. 응원도 하지마”라며 경기에서 이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천수는 “오늘 시합에서 공격은 심하은 쪽으로 시켜야겠다.”며 깐족거려 심하은의 심기를 건드렸다.

결승전 경기에는 양은지의 남편 이호가 등장, 양은지를 응원했다. 전미라는 “햄스트링 부상 입은게 너무 속상하다. 치료해서 조금만 가라앉으면 뛸 거라고 하니 남편이 미쳤다고 절대 뛸 생각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경기장 오니 또 뛰고싶다. 여기서 얼마나 더 다치겠나 싶기도 하다. 도움이 되려고 왔다”고 말했다.

OSEN

결승전 시작, 첫번째 골은 FC불나방의 서동주가 넣었다. 최용수는 “전미라씨가 없는게 크다”고 분석, 골이 먹히자 전미라가 투입됐다. 전미라는 투입과 동시에 뛰어난 활약을 보였지만 부상때문에 예전과 같은 힘을 쓰지 못했다.

김병지는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그는 “골킥 보다는 땅볼 패스로 볼을 소유해야 한다. 한채아가 앞에서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코너킥에서 볼을 땅볼로 주면 골이 먹힌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국대 패밀리 입장에서는 전반전에 한 골을 만회해서 동점으로 끝내는게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후반전이 시작됐고 접전 끝 불나방팀 서동주가 한 골을 추가했다. 이수근은 “순간 골키퍼 양은지가 잡을까 말까 고민을 했거든요..”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팀원들은 “괜찮다”며 양은지를 다독였다. 김병지는 전미라 아웃, 명서현을 투입했다. 이후 한채아 아웃, 전미라를 다시 투입시키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전미라는 투입 되자마자 왼발 슈팅으로 골대를 맞혔다. 국대 패밀리팀은 적극적인 공격을 이어갔지만 골 추가에는 실패, 불나방 팀에 승리를 내줬다.

/ys24@osen.co.kr

[사진] ‘골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