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정지윤, 배구 국대 6인 '라스' 출격…명경기 회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22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라디오스타'에 출격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져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인공 배구선수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들은 2020 도쿄올림픽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한일전을 꼽으며 당시를 회상했다. 양효진은 "국민들도 관심을 가지시고, 한일전이 황금시간대에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졌다가는 한국 못 들어간다"라며 한일전의 중압감을 고백했다. 김연경 역시 "졌다가 수영해서 돌아간다"라고 덧붙이기도.

결정적인 순간 공격 성공률이 높아지며 '클러치 박'으로 불렸던 박정아는 한일전 경기의 쐐기를 박으며 크게 활약했다. 김연경 수비, 박정아 공격 상황에 김수지는 "박정아가 무조건 처리할 줄 알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박정아는 "마지막 순간에 정신이 없어 점수를 제대로 못 봤다"라며 '나한테 공 올 텐데 어디 때리지?'라는 생각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덤덤하게 영상을 확인한 박정아는 "주변을 볼 정신이 없었다, 한국에 다시 와 영상으로 다시 보는데 감동적인 노래와 언니들의 표정을 보니 눈물이 나더라"라고 고백했다.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이 마지막 한일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김수지는 "중압감이 엄청나니까 이제는 그 타이틀을 내려놔도 되니까 마음이 홀가분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연경 역시 "16년 동안 한일전을 했다, 일본이 3번 세대교체를 했는데 저는 계속 있었다"라며 공감했다. 양효진은 "이겼을 때는 좋았는데 그 마음을 알겠더라"라며 일본팀 최고참 에리카 선수를 언급, "우리의 모습이 됐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마냥 좋아할 수 없었다"라고 전했다.

처음으로 올림픽에 함께한 막내 정지윤은 김연경의 '해보자! 후회 없이' 명언에 대한 비화를 밝혔다. 당시 김연경의 응원을 코트밖에서 지켜봤던 정지윤은 "마음이 웅장해지고, 올림픽에 왔다는 생각에 집중해서 책임감 느끼고 해야 한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교체돼 코트에 들어간 정지윤은 김연경의 응원 이후 달라진 팀 분위기를 느꼈다고. 이어 정지윤은 "모두 그렇게 느꼈을 것이다"라며 김연경을 향해 "짱이에요!"라고 외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표승주는 위협적인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던 터키의 카라쿠르트와의 경기를 회상했다. 표승주는 터기전 교체 투입 후 중요한 상황에서 2점을 연달아 실점하며 크게 위축했고, 이에 과감한 경기력을 펼치지 못하자 김연경이 호통을 치기도 했다고. 그러나 표승주는 자책하는 자신에게 "만회해"라는 김연경의 말이 당시 힘이 됐다고 전하며 "이기고 나서 나중에 안아주고, 고생했다, 수고했다 해주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