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아기 안고 울면서 도망 나왔다” 고양시 아파트 천장 붕괴 사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온라인 카페 일산아지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 스프링클러 누수로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고양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카페에는 ‘스프링클러 누수로 집이 물바다가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아파트 20층에 사는 주민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 A씨는 무너진 천장과 물이 가득 찬 거실 사진을 공유하며 “일요일(19일) 오후 1시경 갑자기 펑 소리와 함께 엄청난 사이렌 소리에 아기를 안고 울면서 1층으로 도망을 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아기가 낮잠을 자고 있던 안방 침대에는 천장이 무너져 (내렸다)”라며 “자칫하면 자고 있던 아기가 크게 다칠 뻔했다”라고 했다.

A씨는 “부랴부랴 아기를 맡기고 다시 올라간 집은 처참했다. 안방 침대에는 천장이 무너져있고 온 집에는 물이 발목까지 차있어 아기 장난감이며 물건들이 둥둥 떠다니고 가구 집기들, 안방 옷장, 화장대, 냉장고 심지어 아기 방까지 물이 가득했다”라며 “경비실에서는 아무 대처가 없어 무서운 마음에 남편은 119에 신고를 했고 출동한 대원들과 함께 물을 퍼 날랐다”라고 했다.

이어 “원인은 스프링클러 배관 누수라는데 보험사에서는 추석연휴라 목요일(23일)은 되어야 올 수 있고 관리소장님 역시 지금은 아무것도 해줄 수 있는 게 없고 알아서 지내라 한다”라며 “하염없이 한숨만 쉬면서 추석을 보내고 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온라인 카페 일산아지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이사 온 지 2달 됐는데 앞이 깜깜하다”라며 “혹시나 (같은 아파트 단지 내에) 저희 같은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 있으신 분은 연락을 달라”라고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진만 봐도 가슴이 벌렁거린다. 신속하게 대피했으니 다행이지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관리소장이 아무리 멀리 있어도 서둘러 와야 하는 거 아닌가” 등의 의견을 남기며 공분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