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브라이드X클럽' 박하선→장예원, 최선의 배우자 찾기…우승은 '무신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브라이드X클럽' 22일 방송

뉴스1

JTBC '브라이드X클럽'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브라이드X클럽'이 첫 방송됐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에서는 박하선, 이금희, 박해미, 이현이, 김나영, 장예원이 출연한 가운데 악조건들을 피해 최선의 배우자를 찾는 '브라이드X게임'이 진행됐다. 제 1대 '브라이드X맨'으로는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출격했다.

이 게임은 8강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로 '사사건건 참견하고 잔소리 많은 사람 vs 모든 일에 무신경한 사람'이 나왔다. 장예원은 자신도 잔소리가 많다며 "잔소리 해주는 게 좋다"라고 밝혔다. 은혁도 잔소리가 관심의 표현이라며 공감했다. 하지만 박해미는 "그건 연애라서 그런 것"이라며 무신경한 사람이 좋다고 반대 의견을 냈다.

이에 김나영은 "저는 한번 있었으니까, 살아 보니까 저도 무신경한 사람이 낫다. 그게 훨씬 편하더라"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현이는 "제가 모든 일에 무신경한 사람이다. 보통 거슬리는 사람이 집을 치우지 않냐, 그게 제 남편이다. 결혼해서 잘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하선 또한 무신경 편에 섰다. 그는 류수영을 언급하며 "남편이 말이 많다. 제 이상형이 재미있고 말 많고 그런 사람이었다. 근데 이게 결혼이다 보니까 매일 같이 있으니까. 다음 생에는 조용한 사람과 살아보는 것도…"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금희도 무신경을 택하면서 무신경한 사람이 그나마 나은 조건이라고 정해졌다.

'절약 정신 투철한 짠돌이 vs 흥청망청 과소비하는 사람'이 붙었다. 은혁은 바로 "저는 과소비가 낫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 이어 "인생을 돈에 얽매이지 말자고 생각한다. 열심히 쓰고 돈이 없으면 또 열심히 일하면 되지 않냐. 굳이 돈을 모으고 싶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박해미는 "결혼 해보라니까?"라며 답답해 해 웃음을 샀다.

이어 '자책이 낫다, 남 탓이 낫다'라는 문항이 등장했다. 장예원은 "평생 남 탓하는 게 더 불행하지 않냐"라는 의견을 냈다. "남을 탓하는 순간 행복할 수가 없다"라면서 박해미도 격하게 공감했다. 박하선, 이현이도 "자책이 낫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밖에도 '결벽증 있는 사람, 안 치우는 사람' 대진이 나왔고, 김나영만 제외하고 모두가 결벽증 있는 사람 손을 들어줬다. 김나영은 혼자만 손을 들었다며 민망해 했다.

준결승 첫 대진은 무신경과 짠돌이였다. 박해미, 김나영은 바로 "무신경이 낫다"라고 했다. 장예원도 거들었다. 은혁 역시 "무신경한 사람이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라더니 "누가 와도 어떤 조건도 신경 안 쓸 거니까"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모두가 공감하며 만장일치로 '무신경'을 택했다.

자책과 결벽증의 대결에서는 자책이 우세했다. 이렇게 결승 대진이 완성됐다. '무신경 vs 자책'이었다. 악조건 속에서도 비교적 감당할 수 있는 스타일은 '무신경한 사람'으로 정해졌다. 장예원은 "모든 일에 무신경하면 서로가 편할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무신경한 사람이 그나마 최선의 배우자로 선정된 가운데 이금희는 "이걸 하면서 난 누구에게 어떤 사람이었는지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한편 '브라이드X클럽'은 결혼 앞에서 망설이는 예비 신부들을 위한 브라이드 토크쇼로, 인생을 좀 살아 본 언니들이 들려주는 화끈하고 솔직한 인생 솔루션 프로그램이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