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지연 아나, 출산 전 마지막 호캉스..아름다운 D라인 "무섭고 두려웠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윤지연 아나 인스타



윤지연 아나운서가 근황을 전했다.

22일 윤지연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출산 전 마지막 #호캉스 급으로 오게됐는데 오길 넘 잘했다. #임신 하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수영도하고(수모를 사야해서 고민했지만 안 했음 어쩔뻔 넘 재밌셔) 아이에 대한 대화도 많이하고 쉬기도 푹쉬고 날도 좋고. 예정일이 다가올수록 무섭고 두렵고 시간이 가는게 아쉬웠는데..꽃몽이 덕분에 둘이 함께하면서 너무나 좋았던 시간 #곧만나자꽃몽아"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지연 아나가 출산 전 마지막 호캉스를 즐기고 있다. 아름다운 D라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윤지연 아나운서는 지난 2018년 5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1년 열애 끝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