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방 ‘달리와 감자탕’ "데이트 각인데" 김민재, 박규영과 첫 만남에 하룻밤 신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김민재가 박규영에게 하룻밤 신세를 졌다.

22일 첫 방송한 KBS2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손혜은, 박세은 연출/이정섭)에서는 오해로 인한 무학(김민재 분)과 달리(박규영 분)의 첫 만남이 전파를 탔다.

돈돈F&B 상무 진무학은 뛰어난 사업 수완과는 달리 일자무식인 반전 모습을 보였다. 그는 “너 청송미술관인가 뭔가에 돈 빌려준 적 있냐”는 부친 진백원(안길강 분)의 추격을 받았지만 네덜란드 출장을 핑계로 도망쳤다.

한편 미술관 연구원인 달리(박규영 분)는 관장의 지시로 재일교포 콜렉터를 마중가기 위해 암스테르담 공항으로 향했다. 무학은 Mr.Jin이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달리를 발견하고 자신을 마중 나온 사람으로 착각했다.

달리는 그를 환영 파티에 데려갔다. 그림이 잔뜩 걸린 파티장의 모습에 진무학은 “원래 이 바닥 사람들이 사치나 허영이 심합니까?”라며 “이건 파티라기 보단 돈자랑 같은데?”라고 이죽거렸다. 달리는 “씁쓸하지만 돈과 예술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니까요”라며 “그래도 여기 오늘 새 모딜리아니가 있대요”라는 설레는 소식을 전했지만 무학은 “뭐요? 모지리요?”라며 알아듣지 못했다.

무학은 자신을 소개하는 달리의 말에도 영어를 알아듣지 못해 상황이 잘못됐음을 알지 못했다. 그러한 가운데 "모딜리아니의 그림이 1억 유로나 한다"는 달리의 설명에 놀라 그림을 망치기에 이르렀다. 분노하는 파티 주최자의 모습에 달리는 결국 "이 그림은 가짜"라고 폭로해 무학과 함께 쫓겨났다.

“진 선생님이 구멍 내신 그 그림은 가짜”라는 달리의 말에 좋아하던 무학은 “달리 씨 표정이 왜 그래? 뭐가 문제인데?”라고 물었다. 달리는 “저희로서는 큰 후원자를 잃은 것"이라며 "파티가 끝나면 살짝 알려드리려고 했는데 갑자기 일이 크게 터지는 바람에"라고 상심했고 무학은 "양돈협회가 후원자가 왜 필요하냐"고 물어 상황이 잘못됐음을 인지했다.

달리와 무학은 "어쩐지 이상했다, 말 끝마다 ‘돈 돈’ 거리지 않나", "똥 싸고 있네, 내 200억 계약 날아가기만 해봐"라며 으르렁댔다. 그러나 공항을 가도 찾을 수 없는 콜렉터의 모습에 낙담한 달리의 모습에 무학은 “설마 실수 한 번을 못 넘어가겠냐”며 “그건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의 자세가 아니지”라고 위로해 화해하게 됐다.

무학은 진백원이 정지시킨 카드로 인해 달리의 집에서 신세를 지게 됐다. 사고를 수습하는 데에 여념이 없던 달리는 "있는 놈이나 없는 놈이나 공평한 건 하루 세끼를 먹는다는 것 아니냐"며 "악착 같이 챙겨먹어야 한다"고 손수 식사를 차려주는 무학의 모습에 웃었다.

"한국에 가면 저희 미술관과 카페에서 대접하겠다"는 달리의 화답에 무학은 "미술관에 카페면.. 데이트 각인데"라고 수줍어 했고 달리는 "처음 봤을 때부터 생각한 거지만 진 선생님은 참 독특하다"며 웃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