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민지영, 갑상선암 수술 앞두고 소통 "암센터 가는 것 아냐..기다려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민지영 인스타 라이브 캡처



민지영이 입원을 앞두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1일 민지영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켜고 팬들과 2시간 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민지영은 "내일 입원하고 내일 모레 수술"이라며 "금방 회복해서 여러분 앞에 짠 하고 나타날 테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웃어보였다.

민지영은 "저는 암이 있는 부분을 절제하는 수술을 하는 거라 암센터로 가는 게 아니다. 요즘 수술 예후가 좋다는 말이 많다. 저도 간단하게 생각하다가도 문득문득 무서울 때가 있다. 사람이니까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오른쪽 갑상선만 수술하기로 결정했다. 왼쪽도 결절이 있고, 모양이 안 좋은 세포가 있다고 하는데 지금은 급한 오른쪽 갑상선만 절제하기로 마지막 외래 때 교수님과 . 임파선 전이가 의심되는 상황이라 심각하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만약(전이가)심하다면 절제를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상황을 전하기도.

민지영은 계속되는 팬들의 응원에 "저랑 이렇게 함께해주신 분들이 너무나 좋으신 분들이라는 걸 느낀다. 너무 감사하다. 영광이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한 네티즌의 흉터 연고 선물에 "남편보다 낫다. 감사하다. 우리 신랑은 나한테 미리 사준 거 없다. 흉터 연고도 안 사줬고 퇴원할 때 두를 스카프도 안 사왔다. 꼭 수술하고 나서 감사한 마음으로 선물 받겠다. 흉터 깨끗하게 낫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민지영은 "한참 뒤 멀쩡해진 모습으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때까지 건강하시고 저 기다려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최근 민지영은 갑상선암 진단 받은 사실을 고백하고 "저는.. 이번에도 씩씩하게 잘 이겨낼거라는거~ 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합니다~ 오늘.. 저 오랜만에 푹~~~ 잘 것 같아요~"라며 "함께 해주시는 여러분 덕분에 든든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으로 용기를 낼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모두가.. 당신 덕분입니다"라며 한결같은 팬들의 응원과 사랑에 감사를 드러낸 바 있다.

민지영의 쾌유를 비는 팬들의 바람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민지영은 김형균과 지난 2018년 웨딩마치를 울렸다. 민지영은 '부부 클리닉 사랑과 전쟁'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으며, 김형균은 쇼호스트로 활약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