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 험담을 해?"…지인에 흉기 휘둘러 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남 창원에서 40대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남성이 건물 출입구를 황급히 빠져나와 도망칩니다.

어제(21일)저녁, 경남 창원의 한 주점에서 40대 남성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고향 지인들 모임이었는데 평소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말을 듣고 주점을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민 : 우리도 집 바로 옆이니까 너무 놀랬죠. 피를 많이 흘리니까 참혹하고….]

A 씨는 도주한 뒤 범행 4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경찰의 출입통제선이 현관에 처져 있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아들과 노모가 숨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