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경선, ‘4·15 부정선거’ 덫에 걸리다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 경선 치열해지자 최재형·윤석열 ‘부정선거 주장’에 호응

최, 페북글 7시간 만에 삭제…윤 “의문 있다, 관심 가질 것”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레이스에서 ‘4·15 부정선거’ 주장이 힘을 받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다수의 대선주자들은 비과학적인 주장이라며 선을 긋고 있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전 감사원장까지 공식적으로 부정선거 가능성에 호응하고 나선 것이다. 경선이 치열하게 전개되면서 ‘태극기 당원’이라도 끌어안겠다는 계산이지만, 부정선거의 덫에 빠져 소탐대실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2일 페이스북에 “4‧15 선거 관련 일부 선거구의 선거소송 검증과정에서 비정상적 투표용지가 상당 수 발견되었고 무효처리됐다”고 적으며 부정선거 의혹에 힘을 실었다. 그는 판사 시절 지역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았던 경험을 내세우며 “저의 경험상 무효표는 대부분 기표자의 행위에 의해 발생한다. 그런데 이번 검증과정에서 무효 처리된 투표용지들은 기표자에 의한 것이 아님이 명백하다”고 했다. 지난 6월 대법원이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낸 선거 무효 소송에서 ‘조작된 증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최 전 원장은 거듭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에 이어 최 전 원장까지 부정선거 주장에 동참한 건, 다음달 8일 4명의 후보를 가리는 2차 컷오프를 위한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태극기 부대의 표만은 확실한 고정층으로 잡겠다는 4위 전략”(국민의힘 관계자)이라는 것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최 전 원장은 7시간 만에 관련 글을 삭제했다. 최재형 캠프 관계자는 “이런 (부정선거) 논란이 있으니 정부나 선관위가 앞으로 좀 더 선거관리를 잘해야 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는데 본의 아니게 부정선거를 인정한다는 식으로 기사가 나오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 같아서 글을 지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겨레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의원과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는 윤 전 총장도 지난 16일 열린 첫 경선 티브이 토론에서, ‘부정선거 주장에 어떤 입장이냐’는 황 전 대표의 질문에 “잘 검토해보겠다”며 관심을 나타냈다. “(부정선거 주장이 제기된 뒤) 의문은 가졌다. 정상적이지 않은 투표지라든지, 선거관리위원의 이름도 성이 이상하다든지 말씀하셨는데 바쁘게 움직이다 보니 그 부분에 대해 관심 갖지 못했다”며 ‘성의 표시’를 보인 것이다. “자꾸 믿음의 영역으로 (부정선거 문제를) 제기하고 몰고 가면 결국은 정권교체에 바람직하지 않다”(원희룡 전 제주지사), “이 문제는 황(교안) 대표가 결정하고 대응하는 게 맞을 것 같다”(홍 의원)며 의혹을 일축한 다른 대선주자들의 태도와 확연히 달랐다.

한겨레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가진 외교안보 관련 공약 발표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정선거 의혹에 유력 대선주자들이 연이어 호응하면서 ‘극우 태극기 세력’과 거리두기로 중도 확장을 목표로 하는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앞서 이 대표도 지난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부정선거 심판 등 비과학적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고 강조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이나 최 전 원장 모두 경선 득표전략으로 부정선거 주장에 호응하고 있지만 ‘이준석 체제’ 이후 들어온 신입당원 15만명에게 부정선거 캠페인이 먹힐 가능성도 낮다. 한 캠프 관계자는 “이준석 대표의 당선도 당원들의 전략적 선택 아니었나. (부정선거 주장이) 보수 우파를 겨냥한 전술적 접근으로 보이지만, 당심을 읽는다면 좋은 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