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운전·폭행' 래퍼 노엘 향해 "힙합 정신 더럽혀... 퇴출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시인사이드 힙합갤러리 20일 성명
"수사·사법 기관에도 일벌백계 요청"
한국일보

래퍼 장용준(예명 노엘). 인디고뮤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면허 음주운전 후 음주 측정을 요구하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래퍼 장용준(21·예명 노엘)씨를 힙합계에서 퇴출하라는 성명서가 발표됐다. 노엘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다.

20일 디시인사이드 힙합갤러리에는 '래퍼 노엘 퇴출 촉구 성명문'이 올라왔다. 성명문은 힙합갤러리에서 오래 활동한 팬들이 논의를 거쳐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명문은 먼저 "힙합은 1970년대 후반 뉴욕 브롱크스 빈민가에 거주하는 미국 흑인과 남미 히스패닉계 청소년들에 의해 형성된 새로운 문화운동 전반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래퍼 노엘은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두각을 나타낸 힙합 아티스트로서 여러 장르의 비트를 소화해 내는 능력을 지닌 만큼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엘이 두 차례에 걸친 음주운전으로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고 힙합계의 명예를 심대하게 실추시켰다"며 "힙합 갤러리 일동은 더 이상 노엘이 힙합의 숭고한 정신을 더럽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기에 스스로 힙합계에서 퇴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 "향후 수사·사법 기관은 법과 원칙에 따라 노엘을 일벌백계해 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한국일보

20일 디시인사이드 힙합갤러리에 올라온 '퇴출 촉구 성명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가 다른 차량과 접촉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조사를 위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구했으나 응하지 않고 경찰관을 향해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치했다. 피해 운전자는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한다.

2017년 Mnet 예능 프로그램 '고등래퍼'를 통해 이름을 알린 노엘은 2019년에도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다. 당시 사고 후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올해 4월엔 부산 부산진구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고, 최근엔 재난지원금 대상자 비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한국일보

래퍼 장용준(예명 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번 사건이 알려진 후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모든 팬 여러분,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