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졸속 발굴' 50년 만에…한데 모인 '무령왕릉 유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무령왕릉은 1500년 전 백제를 비추는 하나의 상징입니다. 우아한 아치형의 벽돌무덤, 그 안에서 발견된 화려한 금관장식…교과서나 역사책 속에서 우리가 접했던 사진들입니다. 하지만 5천 점이 넘는 유물 가운데 잘 알려지지 않은 것도 있고,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도 남아 있습니다.

발굴 50주년을 기념한 전시회에 이선화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머리에 뿔이, 몸통엔 날개가 달린 상상 속의 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