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측 “홍준표, ‘무야홍’ 아닌 연산홍” 이언주 “李가 더 연산군”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2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조선 중기 폭군인 연산군에 빗대 "무야홍이 아니라 연산홍"이라고 비난했다.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이에 "홍 의원보다는 이 지사가 연산군과 더 가깝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 지사 대선 캠프의 상황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진행한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조선 역사를 통틀어 홍 의원 같은 건 연산군이었던 것 같다"며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고운데, 명절을 앞두고 불안한 눈빛과 거친 말로 이 지사에 대해 일방적 공격을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윤십원'을 빗대 이 지사에게 '이일원'이라고 했는데, 오는 말이 고와야 가는 말이 곱게 간다"고 저격했다.

이어 "조선 10대 국왕이었으나 폭정과 무도한 상황으로 조선 중기 몰락의 첫 시발점이 연산군"이라며 "갑자사화 등을 통해 조선이 어려워지고 몰락하며 임진왜란까지 조선의 쇄락을 이끈 첫 출발점이 연산군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산군이 생각나는 사람이 홍준표"라며 "이런 사람이 국가 지도자가 되면 임진왜란 같은 큰 전란으로 나라를 어렵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를 향해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 없다고 큰 소리를 치다가 감옥에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받지 않았다고 발을 뻗친다"며 "'윤십원'이라고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면 '이일원'이 될 수 있다"고 직격했다.

헤럴드경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언주 전 의원은 이에 페이스북에서 "근데 솔직히 연산군하면 뻔뻔한 여성편력과 부모·형제도 없는 패륜적 행태로 유명하다"며 "그런 점에서 홍 의원보다는 이 지사가 더 연산군과 가깝지 않느냐"며 이 지사 측을 향해 총구를 겨눴다.

이 전 의원은 "이 지사 측이 '대장동 게이트' 때문에 흥분했는지 객관성을 상실한 것 같다. 비유를 잘못 들었다"며 "남의 눈 티끌은 봐도 내 눈의 들보는 못 본다더니, 그러다 '연산재명'이 될듯"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