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휴 마지막 날 1,700명대‥이동량 급증에 재확산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새 확진자는 천 7백 명대 인데요,

관련 수치를 보면 추석 이후가 더 걱정입니다.

명절이니 당연 하겠지만 연휴 초반의 이동량이 전주 보다 확연히 늘었고 확진자 한 명이 추가로 감염 시키는, 감염 재생산 지수도 전주 보다 증가 했습니다.

4차 대 유행의 정점이 더 높아지고, 더 미뤄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데요.

박윤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