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력의 반' 외인, 2년 연속 원투펀치 교체에도 대박 터뜨린 두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두산 선발투수 아리엘 미란다. | 두산 베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전력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지만 정답이 없다. 그래서 어렵다. 화려한 커리어와 무관하게 고전하는 경우가 꾸준히 나온다. 즉 빅리그 경력이 성공을 장담하지 않는다. 하위리그에서 온 선수라고 실망할 필요도 없다. 올해 두산이 그렇다.

정규시즌이 막바지로 향하는 가운데 넘버원 투수는 일찌감치 결정된 모양새다. 지난해 대만프로야구에서 활약한 두산 아리엘 미란다(32)가 트리플 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미란다는 12승으로 다승 부문 2위, 평균자책점은 2.36으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그리고 탈삼진 172개로 삼진에서는 독보적인 1위다. 더스틴 니퍼트, 조쉬 린드블럼, 라울 알칸타라, 크리스 플렉센 등의 뒤를 잇는 두산 특급 외국인투수 반열에 올랐다.

시즌 전에는 물음표였다. 좌투수로서 빼어난 구위를 지녔으나 리그 적응 여부를 확신할 수는 없었다. 세상에서 가장 좁은 KBO리그 스트라이크존을 포함해 불안 요소도 없지 않았다. 무엇보다 미란다는 KBO리그보다는 하위리그로 평가받는 대만프로야구에서 도약을 이뤘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에서도 뛰었지만 대성공을 거둔 무대는 대만이었다.

하지만 적응기를 거친 후 무섭게 상승곡선을 그린다. 올해 첫 6경기까지는 경기당 평균 4.2이닝, 9이닝당 볼넷 6.99개를 범했던 미란다는 이후 16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6.2이닝 9이닝당 볼넷 1.98개를 기록하고 있다. 자신의 구위를 마음껏 활용하며 두산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좌완 외국인 에이스로 우뚝 솟았다.

미란다 뿐이 아니다. 워커 로켓(27)은 미란다와 원투펀치로 균형을 이룬다. 이따금 로테이션에서 이탈했으나 그래도 22일까지 20경기 120.2이닝을 소화했다. 현재 외인 원투펀치가 나란히 110이닝 이상을 소화한 팀은 두산과 롯데 밖에 없다. 평균자책점 2.61로 미란다, 백정현에 이은 이 부문 3위다. 어느 때보다 외국인선수가 다사다난한 시즌에 미란다와 로켓이 선발진 균형을 잡았고 그러면서 두산의 반등도 이뤄졌다.
스포츠서울

두산 워커 로켓. 창원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년째 인연을 이어가는 호세 페르난데스(33)도 꾸준히 활약한다. 여전히 수비와 장타력에서 아쉬움이 남을 수 있지만 올시즌처럼 외국인타자들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페르난데스의 활약은 가치가 높다. 페르난데스보다 OPS(출루율+장타율·0.861)가 높은 외국인타자는 삼성 호세 피렐라(0.892) 뿐이다. OPS 0.800 이하인 외국인타자가 7명에 달한다.
스포츠서울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 서울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산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외국인 원투펀치가 교체됐으나 이번에도 성공적으로 새 얼굴을 뽑았다. 외국인타자 집단부진 속에서 페르난데스를 잔류시킨 것도 옳은 판단이었다. 오재일과 최주환, 두 국가대표 선수가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맺고 떠났지만 이번에도 두산은 포스트시즌을 향해 진격하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