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文대통령, BTS까지 동원한 유엔연설은 쇼...北구애 메시지"

댓글 5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文대통령,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
BTS,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엔총회 참석해 연설과 공연해
"방미 달가워하지 않는 美의중 알고도 강행…정상회담도 결렬"
뉴시스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지민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UN 제공) 2021.09.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대해 "방탄소년단(BTS)까지 동원한 문 대통령의 유엔 연설, 이제 쇼는 그만하고 진정한 국가안보를 챙겨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개최국인 미국이 코로나 변이 확산을 이유로 직접 방문 자제를 요청했지만, 문 대통령은 BTS와 함께 유엔 총회에 참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방미를 달가워하지 않은 의중을 알고도 이를 강행한 탓에 바이든 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결렬됐다"며 "이를 보니 지난 2017년 리커창 총리의 오찬 거부로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나 홀로 식사를 한 굴욕 외교가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의 홀대에도 참석을 강행한 이유는 유엔 총회의장에서 연설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과 세계적 가수 BTS가 채운 '쇼'가 필요했기 때문일 것"이라며 "대중성을 이용한 쇼는 이 정부가 가장 잘하는 것 중 하나이지 않은가. 지난해 청년층 사이에 공정 이슈가 논란이 될 때도, 정부는 BTS를 청와대에 초청해 공정을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번 쇼의 목적은 북한을 향한 구애 메시지인 듯하다"며 "최근 연이은 북한의 무력시위에 대한 언급도 없이,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강조했다. 북핵 폐기 없는 평화 선언은 의미가 없음을 경험으로 알고 있지만, 북한의 막무가내 도발에도 종전선언을 하자고 하니 문재인 정권의 평화 쇼 집착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그 목적이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 앞서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2021.09.22.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여당은 지난 2018년 선거 직전 열린 남북정상회담 효과로 지방선거에서 승리했다"며 "또다시 남북관계를 국내 정치에 이용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북한에 최소한의 태도 변화 촉구도 없이 유화의 손짓을 보낼 것이 아니라, 국가 안보에 전념해야 할 때다. 핵무기로 무장한 북한이 끊임없이 남측을 위협하는데 평화가 가당키나 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했다. BTS는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공연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