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뜨자 유엔 유튜브 ‘후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엔 본부에서 ‘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를 펼친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유엔(UN) 무대에 오른 지 이틀이 지났지만 열기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유엔 총회에서 연설할 당시 100만 명이 유엔 유튜브 채널에 접속한 데 이어, 멤버들이 유엔 본부에서 펼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 영상은 1200만 뷰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22일 유튜브에 따르면 유엔이 지난 20일 오후 10시쯤 올린 방탄소년단의 유엔 본부 퍼포먼스 영상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1220만 뷰를 넘겼다. 유엔 유튜브 계정에 있는 모든 영상 중 가장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이 21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유엔 본부 퍼포먼스 확장판은 하루 만에 433만 뷰 이상 재생됐다. 해당 영상은 기존 영상 후반부에 멤버들과 댄서들이 자유롭게 춤추는 모습을 더해 활기차고 경쾌한 분위기를 보여준다.

이번 퍼포먼스 영상에서 방탄소년단은 유엔총회 회의장을 시작으로 총회 로비, 청사 입구, 잔디 광장을 누비며 ‘퍼미션 투 댄스’를 부른다. ‘즐겁다’ ‘춤추자’ ‘평화’라는 의미를 지닌 국제수화 안무도 펼쳤다.

소속사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퍼포먼스 준비를 시작해 유엔 총회장과 건물 안팎을 오가며 촬영을 마쳤다. 멜리사 플레밍 유엔 글로벌소통국 사무차장은 방탄소년단과의 인터뷰에서 “(멤버들이) 새벽부터 아침까지 촬영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그 퍼포먼스 영상은 지금 전 세계를 하나로 연결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DG 모멘트에서 연설하는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유엔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 행사에 참석했다. 멤버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 연설을 마친 직후 연단에 올라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로스트 제너레이션(잃어버린 세대)’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며 “변화에 겁먹기보다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총회 연설 이후 김정숙 여사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방문하고, 문 대통령과 미국 3재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인 ABC 방송에 공동 출연하는 등 특사 활동을 이어나갔다.

wild37@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