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행보에 쏠리는 눈

윤석열·최재형 연휴 막판 `민심행보`…野, 경선 레이스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23일 2차 TV토론회 시작으로 `경선버스` 재시동

윤석열, 연휴 마지막날 외교·안보 정책 발표 진행

최재형, 부인과 태아생명보호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 동참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이 추석 연휴가 지나자마자 `경선버스`에 재시동을 건다. 국민의힘은 23일 2차 TV토론회를 시작으로 경선 레이스를 재개한다. 연휴 기간에도 바삐 움직인 대선주자들은 마지막 날인 22일엔 토론회 준비 등으로 공식일정을 자제했다. 다만 선두 수성에 노란불이 켜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지지율 정체에 빠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연휴 막판까지 민심 행보에 매진했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먼저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한반도 변환 구상’ 실현 △한미 ‘포괄적 전략동맹’ 실천과 북핵 대처 ‘확장억제’ 강화 △‘상호존중의 새로운 한중 협력시대’ 구현 △‘MZ세대’에 맞는 병영체계 구축 등 11개 과제를 제시했다.

여론조사 지지율에서 홍준표 의원의 위협을 받고 있는 윤 전 총장은 `정권 때리기`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그는 최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 선언을 제안한 것을 두고 정치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은 “종전 선언은 정치 선언이다. 비핵화를 전제로 한 남북 평화 협상이라는 국제법상 효력을 가진 협의 절차를 진행하는 게 맞다”며 “종전 선언이라는 걸 해놓게 되면 `유엔사 해체`나 `주한 미군 철수` 주장이 대번에 나온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남북 9·19 군사 합의에 대해서도 “북한이 9·19 합의를 실질적으로 위배하고 있다. 정찰 자산, 군사력 증강 등 문제를 북한과 사전 협의해야 하는, 소위 주권사항을 우리의 적국과 협의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면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양 당사국 간에 협의를 무효화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집권하게 되면 9·19 군사합의에 대한 정확한 이행을 촉구하고, 그래도 북한이 도발을 감행하고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재검토할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2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홍대입구역 3번 출구에서 태아생명보호를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최재형 캠프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날 최 전 원장은 부인 이소연씨와 함께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홍대입구역 3번 출구에서 태아생명보호를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에 동참했다. 최 전 원장은 “최근 낙태, 영아유기, 아동학대 등 사회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힘없는 아이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통 받고 있는 현실이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첫 번째 임무는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는 것이다. 태아, 유아, 아동은 스스로 보호할 능력이 없으므로 국가가 보호해야 한다. 이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다”면서 “정치적, 종교적으로 분리하고 편을 나누지 않고 스스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자들을 돌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23일 8명의 대선주자들을 모아 경제 분야 토론을 진행한다. 이후에는 △9월 26일 정치 △9월 28일 통일·외교·안보 △10월 1일 교육·사회·문화·복지 △10월 5일 종합 분야 토론을 실시한다. 2차 컷오프 결과는 10월 8일, 최종 후보 선출은 11월 5일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