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사랑, 母 야노 시호 닮아 남다른 기럭지…유전자 어디 안 가네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 야노 시호가 딸 추사랑의 근황을 전했다.

야노 시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ood morn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딸 추사랑과 함께 공원 나들이에 나선 야노 시호의 모습이 담겼다. 킥보드를 타고 있는 추사랑의 손을 잡으며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야노 시호의 모습에서 다정함이 느껴진다.

특히 추사랑은 엄마를 닮아 길쭉한 기럭지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추성훈과 야노 시호는 2009년 결혼, 슬하에 딸 추사랑 양을 두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야노 시호 인스타그램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