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준용 혈세지원' 비판 논평 철회한 윤석열 캠프…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文 대통령 아들 문준용, 양구군청 예산 7천만원 지원금 수령" 비판 논평 하루 만에 철회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되어선 안 된다는 판단"
진중권 "이런 것이나 물고 늘어지고 있나…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 비판 의식한 듯
노컷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총장이 19일 오전 서울역을 찾아 추석연휴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총장이 19일 오전 서울역을 찾아 추석연휴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캠프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관련 혈세지원 비판 논평을 냈다가 하루 만에 철회했다. 윤 전 총장 측을 향해 "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다"고 저격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비판 목소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캠프는 22일 별도 공지를 통해 "전날 문준용씨에 관한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되었음을 알려드린다"며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되어선 안 된다는 캠프의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손자로 윤 전 총장 캠프 소속인 김인규 부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문준용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천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문준용씨가 미디어 아트계에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세금으로 지원되는 돈을 받지 않고도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작품들을 전시할 수 있어야 세계적이진 않더라도 국내에서 호평받는 작가가 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준용씨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며 "기관에선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부른다. 행정 용어에 불과한 것인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고 반박했다.
노컷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도 윤 전 총장 측 논평이 나온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것이나 물고 늘어지고 있으니 윤 전 총장 캠프가 심심한 모양"이라며 "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 캠프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다만, 진 전 교수는 이날 윤 전 총장 측이 해당 논평을 철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이후엔 "문화 예술계에는 수백 년에 걸쳐 확립된 고유의 논리, 체계, 관습, 관행이 있고 미적 자율성은 존중되어야 한다"며 "(철회 입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