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아이칠린 "길고 긴 추석 연휴, '갓챠'로 마무리하세요"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아이칠린(사진=케이엠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앞으로 활동 열심히 하면서 더 많은 분께 성장하는 아이칠린의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희만의 매력을 느끼시고 찾아 주시면 꼭 힐링 시켜 드리도록 하겠습니다.”(이지)

데뷔곡 ‘갓챠’(GOT’YA)로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던진 신인 그룹 아이칠린이 활동 각오와 포부를 이같이 밝혔다.

아이칠린 재키는 최근 이데일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앞으로 더 멋있어지고 즐길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주니는 “더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해서 더 당당하고 성장한 모습의 아이칠린으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채린은 “앞으로는 무대에서 자신감을 가진 모습과 걱정 없이 즐기는 모습을 마음껏 뽐내기 위해 더 많이 연습하고 성장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더 노력하겠다”며 “저희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부끄럽지 않도록 긍정적인 마인드로 항상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모든 활동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소희는 “첫 활동이라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다음 활동 때는 부족한 점을 보완해 무대에서 자유롭고 여유롭게 무대 하는 아이칠린이 되고 싶다”, 예주는 “앞으로 많은 활동을 통해 아이칠린을 더 많은 분께 널리 알리는 게 목표다. 그러기 위해 매 순간, 하루하루 열심히 최선을 다해 더 많은 분이 저희를 보시고 힐링을 얻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초원은 “변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항상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아이칠린(사진=케이엠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랜 시간 간절히 바라온 데뷔 꿈을 이룬 소감과 함께 ‘갓챠’ 활동에 대한 소회도 들어봤다.

재키는 “‘갓챠’로 활동하는 동안 무대에 섰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았고 모든 것이 신기했다”고 말했고, 주니는 “저희 아이칠린이 데뷔를 했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연습실에 와서 저희 무대 영상을 보면 너무 신기하고 뿌듯하다”고 웃어 보였다.

채린은 “처음이라 많이 서툴고 모르는 것 투성이였는데, 오랫동안 꿈꿔오던 일을 하게 되어 너무 뜻깊고 감사했던 순간들이었다”며 “활동하는 동안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다음 활동은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와 꼭 보답 해드겠다”고 했다.

예주는 “앞으로 저희만의 노래로 여러분을 힐링 시켜 드릴 테니 예쁘게 봐 달라”고 당부했고, 초원은 “너무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셨는데, 꼭 보답해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이지는 “연휴에 가족과 함께하면서 에너지를 얻은 만큼 더 힘내서 다음 활동 부스터를 달고 달리고 싶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아이칠린(사진=케이엠이엔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길고 긴 추석 연휴를 마무리할 수 있는 추천곡을 아이칠린 멤버들에게 들어봤다.

“자기 전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때 아이유 선배님이나 데이식스 선배님의 노래를 좋아해서 자주 듣는 편이라 여러분에게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이지)

“추석 때 다 같이 모여서 신나게 들을 수 있는 노래인 ‘갓챠’를 추천합니다.”(재키)

“추석 연휴에 들으면 좋은 노래로 아주 신나고 밝은 저희 데뷔곡 ‘갓챠’를 추천합니다.”(주니)

“가족 모두가 공감 가는 노래인 아이유 선배님의 ‘가을 아침’을 추천해 드립니다. 마침 지금 가을이기도 하고, 가사도 평상시 동네 풍경을 지켜보는 내용이라 들으시면 힐링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채린)

“가을과 잘 어울리기도 하고, 예전에 엄마와 드라이브를 하며 들었던 기억이 있는 다이나믹 듀오 선배님과 첸 선배님의 ‘기다렸다 가’라는 곡을 추천합니다.”(소희)

“라붐 선배님의 ‘상상 더하기’를 추천합니다! 드라이브나 차를 타고 이동할 때 들으면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예주)

“추석하면 드라이브가 떠오르는데, 고속도로가 꽉 막혀서 답답하고 다운된 기분을 저희 데뷔곡 ‘갓챠’를 들으면서 텐션 업! 하셨으면 좋겠습니다.”(초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