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기아, 전기차 '씽씽'…글로벌 판매 4만대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이어 유럽 수출 본격화
반도체 공급난 악화는 변수
전기차 더 많은 반도체 필요해


파이낸셜뉴스

기아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 EV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가 반도체 공급난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본격화되면서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4만대를 돌파했다.

22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EV6의 글로벌 누적 판매 실적(도매 기준)은 지난 8월 말 기준 3만7152대로 집계됐다. 이 중 내수는 1만4394대, 수출은 2만2758대에 달했다. 아이오닉5는 3만1450대, 8월 판매를 시작한 EV6는 5702대로 집계됐다. 여기에 이달 판매 실적까지 합하면 누적 기준 총 4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오닉5는 출시 초기 반도체와 구동모터 공급난 여파로 생산 차질이 상당기간 지속되면서 판매 실적이 부진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국내에선 일부 옵션 사양을 빼면 출고 시점을 당겨주는 '마이너스 옵션'까지 도입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아이오닉5의 생산이 안정되고, 기아가 EV6 판매를 본격화하면서 해외 수출을 중심으로 물량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8월에는 아이오닉5와 EV6의 월 판매량이 처음으로 1만대를 웃돌았다. 특히 현대차·기아는 국내 시장 뿐만 아니라 유럽과 미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오는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을 추진하는 등 탄소중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도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30년까지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기아는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유럽과 미국 등에 선제적으로 전용 전기차를 투입하고 있다.

현대차는 유럽에 이어 올해 겨울 미국에서 아이오닉5를 내놓고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기아는 내달부터 유럽에서 EV6 판매를 본격화하며 내년 1월에는 미국 시장에서도 판매에 나선다. 여기에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 GV60도 국내외 출시를 앞두고 있다.

다만 향후 반도체 공급 상황이 판매 확대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 보다 훨씬 더 많은 반도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아이오닉5는 당초 미국 시장 출시 일정이 가을에서 연말로 연기됐다.

특히 최근 동남아시아 지역의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반도체 공급난이 더 심화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인피니온 등에서 반도체를 공급 받는데 후공정이 동남아 지역에서 이뤄지고 있어 수급에 일부 타격을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 때문에 현대차는 이달 아산공장과 울산4공장 일부 생산라인이 휴업에 들어갔으며, 쏘나타와 그랜저, 팰리세이드, 스타리아, 포터 등의 생산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지 공장 가동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생산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련 협력사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