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계속…갈등 극으로 치닫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이은 사건들, 파업 연관 드러나면 상황 악화 가능성

경찰, 파리바게뜨 화물차 공급선 고의 절단 사건 수사

아시아투데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로고 /제공=민주노총



아시아투데이 이유진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화물연대 광주본부 2지부 파리바게뜨(SPC)지회의 파업이 일주일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갈등이 극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광주본부 2지부 파리바게뜨지회는 SPC그룹에 물류 노선 증·배차 재조정 이행을 요구하며 지난 2일부터 운송 거부 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5일부터는 전국의 SPC 사업장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파리바게뜨 배송 대체 기사가 몰던 화물차의 연료 공급선을 고의로 절단한 흔적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차량에 대한 테러가 화물연대 파업과 연관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상황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날 전남 함평경찰서와 고속도로순찰대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시 56분께 전남 함평군 엄다면 무안광주고속도로 함평나비휴게소에서 A씨의 차량 연료 공급선이 잘려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 차량 주변 바닥에는 연료가 새고 있었고, 연료 공급선은 날카로운 도구에 의해 절단된 상태였다.

사건을 넘겨받은 함평경찰서는 승용차 두 대가 광주 방면에서 A씨를 따라 휴게소에 들어온 뒤 A씨가 자리를 비운 사이 남성 한 명이 A씨의 차 바닥으로 들어가는 폐쇄회로(CC)TV 화면을 확보했다. 해당 남성은 자신이 탔던 차가 아닌 함께 들어 온 다른 승용차를 타고 떠났다.

경찰은 가해자로 의심되는 남성이 탄 차량을 특정해 압수수색 절차 등을 집행하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 등을 고려해 파업 관련 범죄 가능성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날 광주 남구에서도 하차 중이던 배송 대체 기사의 차량에 누군가 계란을 투척하고 사라지는 일이 발생했다. 민주노총 화물연대 측은 사건들이 파업과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연이은 사건 발생에 추석 연휴 이후 공식 입장 표명 가능성이 제기된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사측이 투입한 대체 차량의 운행을 막거나 집회에서 경찰이 과도한 공권력을 행사한다며 몸싸움을 벌여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입건되기도 했다. 현재까지 샤니 광주공장 28명, 파리크라상 원주 물류센터 2명, SPC삼립 세종공장 8명, SPC삼립 대구공장 8명 등 전국에서 모두 46명이 형사 입건됐다.

파업이 계속되자 일부 매장 점주들은 판매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