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엇갈린 추석 민심 평가…"정권 재창출" vs "바꿔야 산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에 인물없다·尹 꺾어져" vs "추석밥상 뜨거운 감자는 '대장동 게이트'"

대선 민심 놓고 '아전인수'…여야에 "내부 싸움 말라" 쓴소리도

연합뉴스

망원시장 연휴 인파
연휴 사흘째이자 추석 전날인 20일 오후 서울 망원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설승은 기자 = 여야가 22일 전한 추석 밥상머리 민심의 핵심 화두는 대선과 민생, 코로나19였다.

연휴 기간 지역구 밑바닥 민심을 훑고 온 여야 의원들은 대선 민심에 대해 저마다 정권 재창출론과 정권 교체론이 우세했다며 아전인수식 해석을 내놨다.

다만 여야 공히 내부의 적전분열 양상에 대한 바닥 민심의 우려도 전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엔 인물이 없다'며 반드시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고 '코로나19 민심'도 양호했다고 전했다.

윤관석 사무총장(인천 남동을)은 "야당 후보들이 너무 준비가 안돼있으니 반드시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며 "여당이 '위드코로나'를 잘 준비해달라는 당부도 많았다"고 전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서울 노원갑)은 "정권 말기인데도 정권 교체론 위기감은 그다지 드러나지 않았다"며 "방역 성과를 인정하는 분위기였고 정권 말기인데도 대통령 지지율이 역대 최고 아니냐고 하더라"라고 했다.

허영 의원(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은 "'윤석열은 꺾어졌다', '윤석열 큰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안된다'는 이야기 등 야당엔 인물이 없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른바 대장지구 의혹을 둘러싸고 민주당 경선이 네거티브로 치닫는 것에 대한 질책도 나왔다.

윤관석 사무총장은 "지나친 내부 네거티브전으로 명백한 고발사주 의혹이 감춰지는 것 아니냔 우려도 있었다"고 했고, 허영 의원은 "너무 내부 싸움을 하지 말란 얘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방역 지침 완화 요구와 더불어 소득 하위 88%에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은 "코로나19와 민생경기 침체가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며 "다만 재난지원금에 대해선 '주려면 다줘야 한다'는 불만이 컸다"고 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서울역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서울역에서 열차에서 내린 귀경객들이 역사로 향하고 있다. 2021.9.22 kane@yna.co.kr


국민의힘 의원들이 경청한 추석 민심은 '반드시 정권교체'였다.

박대출(경남 진주갑) 의원은 "한마디로 '무조건 바꿔야 산다'는 게 추석 민심"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대한 분노가 최고조에 이른 분위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민심이 불만이 극에 달한 이유로는 무엇보다 민생 이슈가 손에 꼽힌다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입을 모았다.

최형두(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의원은 "정부가 왜 제때 백신을 확보하지 못해 우리는 '위드 코로나'를 하지 못하느냐는 분노가 컸다"면서 "월급 한 푼 손해 보지 않은 사람에게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 데 대한 문제 제기도 많았다"고 전했다.

여권의 선두 주자인 이 지사가 대장동 공공개발 특혜 의혹에 연루된 것도 정권교체 민심이 커지는 배경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유경준(서울 강남병)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야말로 이 지사의 과거와 여당의 '내로남불'을 보여주는 사례라는 게 민심이었다"라며 "도덕성과 관련한 심각한 사안인 만큼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는 게 다수의 여론"이라고 밝혔다.

강민국(경남 진주을) 의원도 "추석 밥상의 가장 뜨거운 감자는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게이트'였다"고 전했다.

다만 여당과 마찬가지로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 내부의 분열이 있어선 안된다는 훈계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성원 (경기 동두천시연천군) 의원은 "반드시 정권을 교체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확실히 이길 수 있게끔 '너희들끼리 싸우지 말라'는 말씀도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