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이세희 케미스트리 어떨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신사와 아가씨’의 주역들이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를 전했다.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사와 아가씨’의 주역들이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주역들은 관전 포인트와 함께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를 언급,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먼저 지현우는 “이세희 배우는 박단단이라는 캐릭터를 소화하려고 엄청난 노력을 한다. 그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사람이며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 기울인다. 실제로 극 중 제 아이들인 재니 세찬 세종이가 정말 좋아한다. 저보다 더 좋아하는 것 같아 질투가 날 정도”라며 “촬영하다 보면 ‘캐스팅이 정말 잘 된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든다. 리허설 할 때 웃음 참기 힘들 정도로 다들 연기를 잘하신다”고 ‘신사와 아가씨’에 출연하는 다른 배우들과의 케미도 언급했다.

이세희는 “지현우 선배님과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을 때 굉장히 매너 좋은 뼛속까지 ‘신사’다 싶었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 배려 있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끔 만들어주기도 하며 건강하고 좋은 에너지를 전해주려 한다. 어려운 일들도 도맡아 해서 늘 미안하고 감사하다”고 극 중 상대역으로 나오는 지현우 배우에 대한 감탄을 쏟아냈다. 선배 연기자들에 대해서는 “정말 한 분 한 분 저에게 좋은 에너지를 주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런가 하면 강은탁은 “지금까지 ‘신사와 아가씨’에서 호흡을 제일 많이 맞춘 김영옥 선생님과 케미뿐만 아니라 연기적인 부분 등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다. 그리고 모든 배우들이 전체적으로 분위기도 좋고 호흡도 잘 맞는다”고 답변했다.

박하나는 “극 중 이휘향 선배님과는 투닥투닥 싸우기도 하는 모녀 케미를, 차화연 선배님과는 제2의 왕대란이 되고 싶은 조사라의 허당 케미를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이세종을 너무 사랑하고 쫓아다니는 조사라와 그런 사라를 싫어하는 세종이와의 귀여운 케미도 기대해 달라”며 다채로운 인물들과의 시너지를 예고했다.
한국일보

‘신사와 아가씨’의 주역들이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안우연은 “극 중 가족으로 나오는 배우들과 촬영한 날이 많지 않지만, 정말 가족같이 잘 맞았던 것 같다. 선배님들이 워낙 베테랑이시라, 피해 끼치지 않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좌충우돌 로맨스를 보여줄 윤진이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윤진이 씨와는 호흡이 정말 좋은 것 같다. 나이도 동갑이라 친구로 잘 지내고 있고, 초반부터 여러 감정 신이 있어서 그런지 몇 번 호흡을 맞추자마자 빠르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윤진이도 “이세련의 엄마 왕대란 역을 맡으신 차화연 선생님을 가끔 진짜 엄마로 생각할 때가 있다. 매번 다른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하시는 모습을 보며 닮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극 중 엄마로 나오는 차화연 배우와의 호흡은 언급하는가 하면, 상대역 안우연 배우와의 케미에 대해서는“첫 만남이 무더위 속 야외 촬영이었는데, 더위 때문에 힘들기도 했지만 안우연 배우가 밝고 긍정적인 성격이라 즐겁게 촬영을 마쳤던 기억이 난다”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한편 ‘신사와 아가씨’는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 된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