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태경 "임기 내 최저임금 동결… 경제 원상회복 시키겠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대통령 임기 내 최저임금을 동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근로자와 자영업자, 소기업에 악영향을 끼치면서 사회적 양극화를 심화시켰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되면 임기 내 최저임금은 이미 문 정부가 결정해버린 2022년 9160원으로 동결하겠다"며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을 동결하고 문 정부가 망친 경제를 원상회복 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하 의원은 "문 정부 최저임금의 급속한 인상은 '소득주도성장'의 상징"이라며 "한국 경제 여건과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임기 초에 2년간 27.3%의 최저임금 인상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과는 참담했다"며 "일자리는 줄고 사회적 양극화는 심해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 혜택은 대기업, 고임금, 높은 고용보장의 대기업 노조원들에게 집중됐다"면서 "반면 저소득층 근로자들은 인건비 상승으로 더 이상 일할 장소도, 기회도 잃어버렸다"고 말했다.

또 2020년 2.9%인 최저임금 인상률이 2021년 1.5%로 감소한 것을 언급하며 문 정부도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의 부작용을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자영업자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문 정부가 실시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자영업자와 그 종사자들을 일자리 시장 자체에서 쫓아냈다"며 "사회적 대비책도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자영업자와 소기업을 시장에서 퇴출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과 경제를 두고 실험은 그만두어야 한다"며 "더 이상의 무모한 경제실험으로 국민의 삶을 고통스럽게 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