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부선 "이재명, 대장동 알려줬다면 우리 관계 비밀일텐데"

댓글 4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부선.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부선씨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재명씨는 대장동에서 모르는 분들께도 돈벼락을 맞게 해주시면서 내게도 살짝 알려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김씨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랬다면 우리 관계 끝까지 비밀로 해줄 수도 있었을텐데 참 아쉽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재명씨, 지난번에 쌀 한 가마니라도 보내라고 말했는데 끝내 외면하신다. 조금 실망”이라며 “재명씨는 이제 세속을 떠나 천상에서 환골탈태해 1300만 도민들을 위해 단 돈 1원도 받지 않은 예수, 부처와 같은 희생과 봉사의 길을 걷고 있다고 자랑했다. 그 위대한 결단에 존경과 사랑을 보낸다”고 비아냥댔다.

아울러 김씨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 지사의 대장동 논란과 관련해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비판한 발언을 공유하면서 “아수라, 이재명 게이트 빼박”이라며 “재명씨 특검 가자”고 했다. 아수라는 각종 비리와 위법을 저지르던 박성배 안남시장(황정민)의 불행한 최후를 그린 영화다.

김씨는 이 지사에게 허언증 환자로 몰렸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재판이 진행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