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정, 홍콩 부촌서도 잊지 않은 추석 송편…"♥남편·아이와 만들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아나운서 출신 강수정이 추석 근황을 전했다.

강수정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송편 만들기... 반죽은 내가, 만들기는 남편과 아이가. 찌자 마자 계속 두 남자가 다 먹기. 만들고 먹고 만들고 먹고. 송편만들기. 추석의 하이라이트"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남편, 아이와 함께 송편을 만드는 강수정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직접 만든 반죽과 맛있게 익어가는 송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강수정은 KBS 아나운서 출신으로 지난 2008년 홍콩 금융회사에 다니는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으며, 현재 홍콩에서 생활 중이다.

사진=강수정 인스타그램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