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딸 결혼 2주 만에 父 극단선택···유서엔 '젊은 팀장' 지목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며 가해자가 사죄하고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대한민국에서 30여년을 넘게 몸담아 온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직장 내에서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지 못해 지난 15일 새벽 결국 자살을 하게 된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러면서 “큰딸을 시집 보낸지 2주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런 선택을 하셨다는 게 정말 의문이었고 무언가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의문만 가진 채 장례절차를 진행하던 중 집에서 유서가 발견됐다”며 “유서 내용도, 평소 아버지의 불만을 토로하실 때도 항상 특정 인물만을 지목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지난 6월경 새로운 나이 어린 팀장이 부임했는데 저희 아버지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과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추어 결부시키며 직원들에게 뒷말을 하여 주변 직원들까지 아버지를 냉대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의 아버지는 평소“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 명 왔는데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출근하는 게 너무 지옥 같다”, “너무 많은 험담을 한다”, “직장 동료들 사이에서 나에 대한 이상한 소문을 이야기해 소위 이야기하는 왕따 분위기를 만든다”, “젊은 팀장이 온갖 욕설과 무시성 발언을 하여 자존심이 너무 상하고 괴롭다”, “사람이 싫다, 무섭다”는 말을 했고 유서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글쓴이는 “30년 근속 안식년을 받으셔서 15일 출근을 앞두고 계셨는데 휴가를 다 사용하시고 다시 회사에 출근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 두려움 등의 사유로 이 같은 선택을 하신 것이라고 보인다”고 했다.

또 “아버지 사망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 그 팀장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고 빈소를 찾아온 지사장에게 부탁해 2시간 후 팀장이 빈소에 찾아왔다”며 “해명을 하든, 진심 어린 사과를 하든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10번을 넘게 잘못한 게 있으면 시인을 하고 가시는 길 편히 가시라는 요청에도 입을 꾹 다문 채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수차례 질문했지만 ’오해다‘, ’그런 사실이 없다‘라는 이야기조차 없는 그 팀장에게 분노가 치밀어온다. 사람 인생을 망가뜨리고, 유족들에게 잊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겨놓고, 뻔뻔하게 또 다른 피해자를 찾아 갑질을 할 그 팀장을 상상하니 너무 분하여 잠을 이룰 수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사측과 회사 노조에서도 별다른 대응이 없다는 게 글쓴이의 설명이다. 글쓴이는 이에 회사와 가해자로 지목된 팀장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고 국가는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명확히 시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글쓴이는 “오늘도 회사라는 울타리 안 사각지대에서 고통받고 있을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는 분들이 저희 아버지처럼 이런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적었다”며 “유족들이 원하는 것은 다른 그 무엇도 아닌 진심 어린 사죄”라고 덧붙였다.

이 청원에는 22일 오전 10시 20분 현재 7800여명이 동의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