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호 "승무원 아내 첫눈에 반해"→구본길 "장인 시한부 판정 후 결혼"('돌싱포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어펜져스' 김준호, 구본길이 승무원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이 멤버들과 치열한 승부를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오상욱만 싱글이라는 사실을 알고 "우리랑 사뭇 다르다"며 놀랐다. 이어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의 아내 모두 승무원이라는 얘기에 "이 친구들이 비행기만 타고 다녔냐"며 감탄했다.

김준호는 5살 연상인 승무원 아내에게 첫눈에 반했던 일화를 전했다. 김준호는 "술 마시다가 제가 먼저 가서 번호를 물어봤다. 처음에 손목을 잡고 남자친구가 있는지 물어봤다. 그런데 손목을 놓고 가버렸다. 화장실에 다녀왔더니 이미 가고 없어서 테이블에 있던 지인에게 번호를 물어봤다. 그만큼 제가 첫눈에 반한 거다. 지인이 번호를 줘도 되겠냐고 물어본다고 하더라. 그런데 지인 휴대폰 배터리가 없었다. 거기서 포기하지 않고 지인의 연락처를 대신 받았다"고 얘기했다.

구본길의 아내는 2살 연상의 승무원이었다. 구본길은 아내와 클럽에서 처음 만났지만 번호도 없이 2년이 흘렀다고 해 흥미를 자아냈다. 이어 구본길은 아내와 SNS로 연락이 닿아 인사를 나눴지만, 진전 없이 또다시 1년이 지났다고 밝혔다. 결국 구본길은 총 3년이 흐른 후 서로 공허한 시기에 먼저 연락해 고백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구본길은 결혼식에 얽힌 사연도 털어놨다. 구본길은 "올림픽 끝나고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는데 장인어른이 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으셨다. 결혼식 끝나고 2주 뒤에 돌아가셨다. 장인어른이 투병 생활 중 잘 못 걸으셨는데 '무조건 걸을 수 있다'면서 딸 손을 잡고 같이 입장하셨다. 장인어른이 결혼식을 보려고 버텨주신 게 아닌가 싶고 그때 하길 잘한 것 같다"고 해 모두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포맨 올림픽'이 시작됐다. 멤버들과 '어펜져스'는 '레몬 의리 게임'에 도전했다. '어펜져스'는 레몬을 귤 먹듯이 먹는 이상민의 활약에 국가대표의 근성을 보여주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구본길은 레몬을 먹으며 고개를 젓는 김정환에게 "의심하지 마. 맛있어. 달아"라고 응원했다. 그러나 정작 자신의 차례가 돌아오자 시작과 동시에 위기에 빠졌다. 막내 오상욱도 신맛에 몸부림치며 힘들어 했고, '어펜져스'는 끝내 멤버들에게 패배했다.

'족구 단체전'에는 '빨래집게 잡아당기기' 벌칙이 걸려 긴장감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어펜져스'의 금빛 발차기에 속수무책으로 1세트를 내줬다. 이 가운데 '어펜져스' 김준호와 멤버 김준호는 팀을 바꿨다. '어펜져스' 김준호는 멤버들이 "돌싱 돌싱 파이팅"을 외칠 때 입만 벙긋거렸다. 이에 탁재훈은 "왜 돌싱 안하냐"고 나무랐고 김준호는 "입이 안 떨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포맨 올림픽은 '어펜져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들은 마치 금메달을 딴 것 마냥 환호했다. 이어진 '빨래집게 잡아당기기' 벌칙에서 임원희는 당겨도 빠지지 않는 빨래집게에 고통을 호소해 폭소를 안겼다.

이날 방송은 2049 타깃 시청률 1.8%(이하 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시청률 3.4%를 기록했다. 특히 족구 대결 장면은 최고 분당 시청률인 4.6%까지 치솟았다.

'돌싱포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