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화이자 5억 회분 추가 기부‥바이든 '코로나 정상회의' 발표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사진 제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세계 각국에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추가로 기부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간에 미국이 주최하는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지난 6월에도 바이든 행정부는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구매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구매·배포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기부한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번 주 안에 고령자와 일부 고위험군을 위한 화이자 백신의 부스터 샷을 승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WHO는 그간 선진국과 빈곤국 사이의 백신 격차의 심각성을 누차 경고하며 미국 등에 부스터 샷 계획을 연기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또 아직 단 한 차례도 접종하지 못한 이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