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마지막 유엔총회서 ‘종전선언’ 다시 제안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 전쟁 종료 선언 제안”

北, 미사일 도발은 언급 안해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21.9.2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말했다. 임기 8개월을 앞두고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를 위해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 꺼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회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지난해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한데 이어 올해는 종전선언 주체를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으로 구체화한 것. 종전선언은 북한이 북핵의 상징 중 하나인 영변 핵시설 폐기를 제시하며 제안했던 일종의 보상 카드로 2018년 4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연내 종전선언”을 명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선 비핵화·후 종전선언’의 원칙을 고수하면서 종전선언은 성사되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남북한이 유엔에 동시에 가입한지 30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유엔 동시 가입으로 남북한은 체제와 이념이 다른 두개의 나라라는 점을 서로 인정했지만 결코 분단을 영속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 교류도, 화해도, 통일로 나아가는 길도 시작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고, 그것을 훗날 협력으로 평화를 이룬 ‘한반도 모델’이라 불리게 될 것”이라며 주변국들에 종전선언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해선 “북한 역시 ‘지구공동체 시대’에 맞는 변화를 준비해야만 한다”며 “국제사회가 한국과 함께 북한에게 끊임없이 협력의 손길을 내밀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고령인 이산가족들의 염원을 헤아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이 하루빨리 추진돼야 한다”며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같은 지역 플랫폼에서 남북한이 함께할 때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마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코백스(백신 공동구매·배분 국제 프로젝트)에 2억달러를 공여하기로 한 약속을 이행하겠다”며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의 한 축을 맡아 코로나 백신의 공평하고 빠른 보급을 위해 힘쓸 것”이라고 했다. 기후 위기에 대해서도 “한국은 기후 분야 공적개발원조(ODA) 확대와 함께, 그린 뉴딜 펀드 신탁기금을 신설하여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를 지원하겠다”며 “개발도상국이 기후위기 대응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이어 “2023년 COP28(제28차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을 유치하고자 한다”며 “파리협정의 충실한 이행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마친 뒤 하와이 호놀룰루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와이에서 열리는 한미 간 한국전 참전 용사 유해 상호 인수식 행사 등에 참석한 뒤 23일 오후 서울에 도착한다.

박효목기자 tree624@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