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클래스’ 조여정, ‘박세진=죽은 남편의 숨겨진 여자’ 진실 알았다 [MK★TV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이클래스’ 조여정이 죽은 남편이 오랜 시간 자신을 완벽히 배신해 왔음을 깨달았다. 특히 조여정, 박세진의 우위를 속단할 수 없는 죽은 남편과의 관계를 중심으로 갈수록 깊어지는 미스터리한 전개가 펼쳐져 심박수를 무한 상승시켰다.

지난 21일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6화 ‘돌이킬 수 없는’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이 황나윤(박세진 분)의 정체를 알게 돼 충격에 빠진 모습과 함께 대니 오(하준 분)를 비롯한 인물들의 비밀이 드러나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에 6화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2%, 최고 5.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9%, 최고 5.3%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5%, 최고 2.2%, 전국 평균 1.7%, 최고 2.4%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매일경제

‘하이클래스’ 조여정이 죽은 남편이 오랜 시간 자신을 완벽히 배신해 왔음을 깨달았다. 사진=tvN ‘하이클래스’ 캡쳐


이날 송여울은 자신과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의 퇴교를 찬성하는 성명서에서 황나윤의 서명을 발견하고서도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 믿었다. 하지만 그 믿음은 순식간에 무너졌다. 황나윤이 “이찬 엄마(송여울)랑은 어떻게 되는 거야?”라고 묻는 남지선(김지수 분)에게 “저 원래 친구 없어요”라고 답하는 걸 듣게 된 것. 이에 송여울은 황나윤을 향해 자신에게 할 이야기가 없는지 재차 물었지만, 황나윤은 회피할 뿐이었다.

이 가운데 대니 오(하준 분)가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에게 송여울 감시 의뢰를 받고 국제학교에 입성한 흥신소 ‘오순상’이었음이 드러나 관심을 높였다. 이에 대니 오는 송여울이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의 사망이나 투자 건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며 손을 떼고자 했지만, 도진설의 협박에 송여울을 도청하며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하게 됐다. 더욱이 도진설은 ‘송여울이 재단 정상화의 중요한 키’라고 언급해 안지용의 죽음에 얽힌 비밀에 궁금증이 치솟게 했다.

이와 함께 황나윤과 도진설의 관계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과거 도진설이 남편 안지용의 죽음을 뉴스로 접한 뒤 찾아온 황나윤과 딸 황재인(박소이 분)을 국제학교로 불러들인 것. 이때 도진설은 황나윤을 향해 안지용의 죽음과도, 자신과도 아무 관계가 없는 것처럼 살라고 전해 두 사람이 무슨 인연으로 엮인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송여울에게 ‘지켜보고 있어’라는 섬�?한 메시지를 보낸 인물이 차도영(공현주 분) 레스토랑의 셰프인 정미도(김진엽 분)였음이 드러나, 그의 정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송여울은 황나윤이 죽은 남편 안지용의 숨겨진 여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을 금치 못했다. 죽은 남편 안지용의 세컨폰 비밀번호는 황나윤의 딸 황재인의 생일이었고, 그 속에서 안지용이 황나윤, 황재인과 함께 찍은 수많은 사진을 발견한 것. 이에 곧장 황나윤이 운영하는 갤러리를 찾아간 송여울은 세컨폰 사진첩에서 봤던 사진과 꼭 닮은 그림을 발견하고 짓밟으며 분노의 눈물을 토해냈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져 모두를 경악케 했다. “왜 당신이 먼저라고 생각해? 뺏은 건 내가 아니라 너라고”라는 황나윤의 말에 이어, 송여울 보다 황나윤이 죽은 남편 안지용과 먼저 만났고 아이까지 먼저 출산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 이에 송여울은 철썩 같이 믿었던 죽은 남편에 대한 강한 배신감에 휩싸여 말을 잇지 못한 채 눈물을 떨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똑같은 결혼반지를 낀 송여울과 황나윤의 울분으로 가득 찬 눈빛이 매섭게 충돌하며 긴장감이 극으로 치솟은 바, 이들이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