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중권 "尹캠프, 예술에 대한 이해 천박···文 아들 물고 늘어진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지원금을 받은 것과 관련 윤석열 캠프측이 문제를 제기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예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캠프가 강원도 양구군이 준용씨에게 7000만원을 지원한 것을 문제삼았다는 소식을 소개했다.

양구군은 박수근 미술관에 준용씨 작품을 전시하는 비용 7000만원을 댔다. 이에 윤석열 캠프는 “국민혈세가 또 나갔다”며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선 안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적 예술인이라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자 준용씨는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미술관은 공공기관이고 (공공기관은)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도 “이런 것이나 물고 늘어지고 있으니 윤석열 캠프가 심심한 모양이다”며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니 캠프 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