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튜브, 작년 한국 GDP에 1조6000억원 기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채널 5500개, 1000만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는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

세계일보

유튜브 로고.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한국 경제성장에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경제분석업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21일 발표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제하의 보고서에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1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 채널은 5500개였고, 1000만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는 채널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했다.

지난해 유튜브가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기여한 액수는 1조59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여기에는 광고와 로열티 등 유튜브에서 크리에이터 측으로 흘러가는 직접적 수익, 크리에이터가 음향·촬영 장비 등 콘텐츠 제작과정에서 필요한 제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는 간접적 경제효과, 크리에이터가 제품을 홍보해 실제 매출이 증가하는 '오프 플랫폼'상의 유도적 영향 등이 포함됐다.

이 같은 경제효과는 크리에이터 설문조사와 지출, 수입, 세금 등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추산됐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유튜브가 정규직에 준하는 일자리 8만6천30개를 창출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 업체는 유튜브가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창구로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는 진단도 내놓았다.

광고로 기업과 고객을 이어 기업이 신규고객을 발굴할 수 있게 해주고 직원들이교육 콘텐츠를 통해 기술·능력을 개발해 생산성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