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마임박 안철수, 귤재앙 원희룡, 3지대 김동연…"우리도 있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석 연휴 내내 제가 무엇을 할지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듣겠다. 어떤 일도 마다치 않겠다”

지난 16일 정계 입문 10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대선 출마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기다렸다는 듯 이렇게 답했다. “대선기획단을 발족해 당내의 출마 관련 제안이나 법률적 검토를 논의하기로 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중앙일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대표는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뒤 대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랬던 안 대표가 추석을 앞두고 대선 출마를 부정하지 않자 야권 안팎에선 “독자 출마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왔다.

애초 안 대표의 국민의당은 4월 재보선 후보 단일화 국면 때부터 국민의힘과 합당 협상을 벌였다. 이 협상이 성사됐으면 안 대표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할 수도 있었을 테지만 당명 변경 등을 놓고 협상이 결렬됐고 이때부터 안 대표의 독자 출마설에 힘이 실렸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대표도 출마 쪽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 것 같지만, 제3지대 후보들과의 단일화 등을 염두에 두고 있진 않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의 지지율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3%대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안 대표가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 야권 대선 구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거란 평가도 있다. 현재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치열한 2강 싸움을 벌이고 있고, 여당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1% 승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박빙 구도다. 한 야권 관계자는 “대선 막바지에 안 대표의 행보가 주요 이슈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나는 귤재앙” 4강 입성 노리는 원희룡



중앙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교육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지난 13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1차 컷오프를 통과했다. 그는 16일 TV토론에서 자신을 한마디로 설명해 달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나는 ‘귤재앙(제주도의 특산품인 귤+재앙을 합친 말)’”이라며 “민주당 입장에선 제가 재앙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초 '귤재앙'은 원 전 지사를 비판하는 일부 네티즌들이 붙인 별명이다. 그는 이를 본인 입으로 거론하며 정면돌파하는 전략을 택했다. 이날 원 전 지사의 토론을 놓곤 당내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 등 유력 주자에겐 가렸지만, 토론 내용 등을 보면 상당히 선방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하지만 원 전 지사 측은 1~2%대에 머무는 지지율이 고민이다. 이대로라면 오는 10월 8일 경선 후보를 4인으로 좁히는 2차 컷오프에서 살아남을지도 불분명하다. 당 일각에선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이 ‘2강 1중’ 구도를 형성하는 가운데, 원 전 지사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과 남은 한자리를 놓고 다툴 거라는 관측이 많다. 캠프 관계자는 “2차 컷오프를 통과한 뒤 남은 토론회에서 장점을 부각하면 충분히 지지율이 반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3지대 걷는 김동연, 파급력은 ‘글쎄’



중앙일보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제3지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6일엔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가 “우리 당은 김 전 부총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28일엔 김 전 부총리의 정책 개발을 담당하는 싱크탱크인 ‘경장포럼’도 출범한다.

김 전 부총리는 출마 선언 뒤 줄곧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외치며 기존 여야 구도에서 벗어난 새 정치를 강조하고 있다. 그는 1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정치 공학에 따른 이합집산이나 합종연횡에는 관심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비교되는 것에 대해선 “두 분과 동일 선상에서 평가하지 말아달라. 단순히 정권과 대립했다고 비전이 있다고 할 순 없다”고 각을 세웠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1% 안팎의 지지율을 기록 중인 김 전 부총리가 반등하기는 쉽지 않을 거란 평가도 나온다. 한 야권 인사는 “여야 양자 대결 구도는 시간이 갈수록 굳어질 텐데, 김 전 부총리가 계속 3지대에 머물러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당 경선 토론회에서 홀로 ‘부정선거’ 이슈를 꺼내 들었다. 황 전 대표는 “4·15 총선은 관계 기관 여럿이 뭉쳐서 행했던 불법 선거로, 많은 증거가 쏟아져 나왔다”고 주장했다. 부정선거 주장을 불편해하는 당 지도부에선 “우려스럽다”는 반응도 나왔다. 황 전 대표는 최근 각종 야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순위권 밖으로 밀려 고전 중이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